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5마리 경주마…하빕·맥그리거·퍼거슨 쫓는 더스틴 포이리에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세 마리 경주마가 선두 그룹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달린다.

현재는 '이글'이라는 이름의 러시아 말이 한 마신(馬身) 앞서 있다. 그 뒤로 아일랜드산 '노토리어스', 미국산 '엘쿠쿠이'가 바짝 추격한다.

2위 그룹에는 미국산 '언더그라운드 킹'이 뒤따라오는 중. 그런데 여기에 또 다른 말이 달려들었다. 최근 기세가 좋은 미국산 '다이아몬드'가 선두 경쟁에 가세했다.

더스틴 포이리에(29, 미국)가 지난 1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 글렌데일에서 열린 UFC 온 폭스 29 메인이벤트에서 저스틴 게이치(29, 미국)에게 4라운드 TKO승을 거두고 타이틀 전선(戰線)으로 들어왔다.

포이리에는 게이치의 로킥에 다리를 절뚝거렸으나 의지가 꺾이지 않았다. 체력이 떨어진 4라운드에도 집중력을 유지해 강력한 왼손 카운터펀치를 쾅 터트렸다.

포이리에는 2012년 5월 '코리안 좀비' 정찬성과 경기로 한국 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당시 그는 정찬성과 진흙탕 싸움에서 조금씩 밀리다가 결국 다스초크에 걸려 기절했다.

하지만 6년이 지난 지금, 포이리에는 산전수전을 거쳐 단단한 다이아몬드가 돼 있다. 로킥 대미지에 온전치 않은 다리, 두 차례 서밍으로 불편한 눈에도 게이치의 무한 압박에 물러서지 않았다.

▲ 더스틴 포이리에는 UFC 온 폭스 29 메인이벤트에서 저스틴 게이치를 TKO로 꺾고 포효했다.

포이리에는 2015년 라이트급으로 올라와 7승 1패 1무효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앤서니 페티스에 이어 게이치도 TKO로 잡는 등 박차를 가하는 중. 2위 그룹 알바레즈가 긴장해야 한다.

포이리에는 승리 후 "이제 때가 됐다"며 타이틀 도전권을 요구했다.

"게이치는 심판 허브 딘이 멈추지 않았다면 죽을 때까지 싸웠을 사람이다. 그를 파이터로 존중한다"며 "UFC에서 20번째 경기였다. KO로 진 적도 있지만, 다시 그리고 또다시 올라왔다. 데이나 화이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한 번 해보자. 때가 됐다"고 외쳤다.

포이리에는 딸을 낳고 아버지가 된 뒤, 파이터로 크게 성숙했다.

폭스스포츠 포스트 파이트 쇼에서 "정상에 가까워졌을 때도, KO로 졌을 때도 있었다. 그때마다 좌절하지 않고 돌아왔다. 이제 파이터로, 아버지로, 남편으로, 한 명의 사람으로 자리를 잡았다. 자신감이 있다. 다음은 타이틀이다. 챔피언벨트의 냄새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화이트 대표도 포이리에의 경기력에 엄지를 들었다. 챔피언 누르마고메도프의 다음 타이틀 도전자로 자격이 충분하다고 칭찬했다.

"물론이다. 포이리에도 타이틀 콘텐더 중 하나다. 포이리에는 지난주 UFC 223 (토니 퍼거슨의) 대체 선수 후보였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망치기 싫어서 그를 부르지 않았다. 그랬더니 이런 경기가 나왔다. 신께 감사한다"며 웃었다.

▲ 26연승 무패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다음 상대는 누구일까?

챔피언 누르마고메도프의 희망 도전자 1순위는 조르주 생피에르. 그러나 생피에르는 "먼저 해결해야 할 일이 있지 않은가?"라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그다음 가능성이 큰 도전자는 전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다. 퍼거슨은 "누르마고메도프는 내가 다쳐서 안 싸운 걸 다행으로 알아라. 넌 종이 챔피언"이라며 도발하는 중이다. 알바레즈는 "누르마고메도프의 크립토나이트(천적)가 바로 나"라고 주장한다.

하나의 챔피언벨트를 두고 경쟁하는 5마리의 말이 뿌옇게 먼지를 일으키며 혼전 중이다. 올해 말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는 파이터는 누굴까? 예상이 참 힘들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