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타니, 5회 랜스 린 상대 만루 만드는 안타 작렬(1보)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8년 05월 12일 토요일
▲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시즌 2번째 4번타자 출장에서 안타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12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4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5회 안타를 신고했다. 오타니는 지난달 23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이어 2번째로 4번타자로 출장했다.

0-1로 뒤진 1회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미네소타 선발 랜스 린을 상대해 1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오타니는 3-1로 역전한 3회 2사 후 3B1S의 유리한 상황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오타니는 5회 2사 1,2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린의 2구째를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짧은 안타에 2루주자 마틴 말도나도가 득점하지는 못했지만 2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린은 안드렐톤 시몬스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준 뒤 강판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