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아시아경기대회 출전사…(11) 치열했던 남북 경쟁…1974년 테헤란 대회④

신명철 smc@spotvnews.co.kr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한국에서 30년 만에 열린 올림픽인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4년마다 돌아오는 ‘메가 스포츠 이벤트’ 해인 올해 또 하나의 국제 종합 경가 대회는 제18회 하계 아시아경기대회다. 이번 대회는 1962년 제4회 대회(자카르타) 이후 56년 만에 인도네시아에서 열린다.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40개 종목에서 462개의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은 1951년 뉴델리에서 열린 제1회 대회는 한국전쟁 와중에 불참했지만 1954년 제2회 마닐라 대회부터 꾸준히 출전하며 아시아의 스포츠 강국으로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한국의 아시안게임 출전사를 살펴본다. <편집자주>

▲ 한국은 1974년 테헤란 아시아경기대회 여자 배구에서 북한을 세트스코어 3-0으로 누르고 2년 전 뮌헨 올림픽 세트스코어 0-3 패배를 설욕했다. 노란 유니폼이 한국. ⓒ대한체육회

[스포티비뉴스=신명철 기자] 1974년 테헤란 아시아경기대회에서 한국과 북한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대규모 선수단을 파견해 여러 종목에서 기량을 겨뤘다. 2018년 현재 시점으로 보면 이런 표현이 적절하겠지만 당시는 ‘대결’이었다. 남북한은 1990년대 이후 단일팀도 구성하고 축구의 상호 방문 경기도 갖고 주요 국제 종합 경기 대회에서 공동 입장하는 등 스포츠를 내세운 화해와 교류를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이때까지만 해도 남북한은 경기 결과에 민감할 수 밖에 없었고 축구와 같은 일이 벌어질 개연성을 안고 있었다. 테헤란 아시아경기대회에서 있었던 남북 경기를 정리한다.

*여자 배구
한국 3(15-6 15-5 15-9) 0 북한

이 대회 여자 배구는 한국과 북한, 일본, 중국, 이란 등 5개국이 출전해 풀리그로 순위를 가렸다. 한국은 2년 전인 1972년 뮌헨 올림픽 3위 결정전에서는 북한에 세트스코어 0-3(7-15 9-15 9-15)으로 완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북한은 1950년대 후반에 이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고 1970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위를 하는 등 여자 배구에서 한국보다 한 발 앞서 나가고 있었다. 이 대회에 출전한 조혜정과 유경화, 유정혜, 이순복 등은 2년 뒤인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다. 한국은 북한뿐만 아니라 뒷날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 등에 빛나게 될 중국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으며 은메달을 차지했다. 뮌헨 올림픽 동메달의 북한은 1승3패로 4위에 그쳤다.

*여자 농구
한국 81(40-26 41-37) 63 북한

북한이 경기 종료 2분10초를 남기고 기권했다. 이 대회 여자 농구는 한국과 북한, 일본, 중국, 이란 등 5개국이 출전해 풀리그로 순위를 가렸다. 한국은 박신자와 김추자, 김명자, 신항대 등 1세대 주역들이 모두 은퇴했지만 김재순과 강현숙, 이옥자, 조영순 등 국제 경험도 많고 개인 기량도 뛰어난 선수들이 많아 북한으로서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3승1패로 2위, 북한은 1승3패로 4위에 머물렀다.

*탁구

여자 단체전 준결승
한국 3-0 북한

여자 복식 1회전
이에리사 박영옥
김진희 (한국) 3(20-22 21-9 21-16 21-16)1 이성숙(북한)

동 3위 결정전
박영순 이에리사
김창애(북한) 3(16-21 21-19 17-21 21-18 21-19)2 김진희(한국)

한국의 이에리사-김진희 조를 꺾고 여자 복식 동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박영순-김창애 조 의 박영순은 이후 1975년, 1977년 세계선수권대회 단식 우승자로 성장한다.

남자 복식 1회전
윤철 최승국
조영호(북한) 3(15-21 21-15 21-9 21-8) 1 최금일(한국)

혼합복식 1회전
최승국 윤철
이에리사(한국) 3(13-21 21-11 10-21 21-17 21-15)2 김창애(북한)

*배드민턴

여자 단체 1회전
한국 3-0 북한

*펜싱
남자 플러레 단체전 예선
한국 10-6 북한

*복싱
플라이급 결승
구영조(북한) 판정 황철순(한국)

동 라이트웰터급
노용수(북한) 판정 박태식(한국)

한국의 황철순을 판정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한 북한의 구영조는 2년 뒤인 1976년 한 체급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밴텀급 금메달을 획득했다. 구영조는 북한의 올림픽 복싱 첫 금메달리스트다. 이후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플라이급에서 최철수가 북한의 복싱 두 번째 금메달을 기록했다. 북한은 올림픽 복싱에서 금메달 2개외 은메달 3개, 동메달 3개를 거둬 들였다.

*레슬링

자유형 페더급
양정모(한국) 판정 이종숙(북한)

동 라이트급
장호성(한국) 판정 연경욱(북한)

북한은 이 대회에서 금메달 15개와 은메달 14개, 동메달 17개를 획득해 일본과 이란, 중국, 한국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첫 출전치곤 괜찮은 성적표였다. 다른 종목에서는 전반적으로 한국에 열세를 보였지만 사격에서는 앞섰다. 북한은 사격 외에 복싱과 역도, 체조 등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북한은 개인 종목에서는 비교적 강세를 보였지만 기대를 모았던 축구에서 메달을 따지 못하고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입상 경력이 있는 여자 배구가 메달권에 들지 못하는 등 구기 종목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북한은 이 대회 이후 1978년 제8회 방콕 대회(금 15 은 13 동 15)와 1982년 제9회 뉴델리 대회(금 17 은 19 동 20), 1990년 제11회 베이징 대회(금 12 은 31 동 39)에서 연속 종합 순위 4위에 오르며 아시아 스포츠 판도에 작은 변화를 일으킨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