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③ 아린 "오마이걸 첫 유닛, 걱정+다짐 정말 컸어요"

장우영 기자 wyj@spotvnews.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 오마이걸 아린이 첫 번째 유닛 활동 소감을 전했다. 사진|오마이걸 트위터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매 앨범마다 다른 색깔을 보여준 오마이걸은 이번에도 예측 불가능했다. 몽환적인 느낌이 강했던 비밀정원으로 1위를 거머쥐며 자리를 잡는 듯 했지만 첫 유닛 오마이걸 반하나를 통해 깜찍하고 발랄한 매력을 보여줬다. 극과 극을 오가는 콘셉트였지만 반응은 호의적이었고, 6주 동안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마이걸 반하나(효정, 비니, 아린)6주 동안의 활동을 마쳤다. 지난달 2일 첫 번째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를 발매한 오마이걸 반하나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톡톡 튀는 콘셉트와 예측 불가능한 프로모션으로 오마이걸이라는 이름을 또렷하게 각인시켰다.

막내로서 효정, 비니와 함께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활동을 마친 아린은 오마이걸 내에서도 처음으로 유닛 활동을 하게 돼 너무 감사해요라며 너무 좋은 경험이었고, 색다른 곡의 콘셉트를 3명이서 활동했다는게 아직까지도 신기하고 벌써 끝났다는게 너무 아쉬워요라고 말했다.

이어 아린은 “3명으로 나오는 팝업 앨범이기 때문에 4명의 빈자리를 더 열심히 많이 노력해서 채워야겠다는 걱정과 다짐이 컸어요라며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콘셉트를 보시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라는 궁금하기도 했는데 다행히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고, 따라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정말 기쁘고 감사했어요라고 덧붙였다.

▲ 오마이걸 아린이 첫 번째 유닛 활동 소감을 전했다. 사진|오마이걸 트위터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활동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활동 초반에는 오마이걸 모든 멤버가 무대에 올랐다면, 활동 중반을 넘어가면서 유닛 멤버 3명만이 무대를 꾸민 것. 이에 대해 아린은 활동 초반이 7명의 다채로운 매력을 볼 수 있는 무대였다면 중반 이후부터는 저희 3명이 만드는 무대는 아무래도 인원이 적다보니까 스스로도 그 빈자리를 에너지로 꽉 채우는 무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했어요라며 첫 주가 지나고 중반부터는 언니들의 빈자리가 너무 아쉽고 보고 싶었어요. 그래도 언니들이 저희를 얼마나 응원하고 있는지를 알기 때문에 더 힘내서 무대에 섰어요라고 말했다.

아린은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활동을 통해 책임감을 느끼고 그만큼 성장했다고 밝혔다. 첫 번째 유닛이었기에 느낄 수 밖에 없던 책임감이었다. 아린은 곡에 대한 책임감이 굉장히 컸고, 스스로 많은 생각을 하고 성장하게 된 활동이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끝으로 아린은 팬클럽 미라클에게 늘 오마이걸 사랑해주고 믿어주고 아껴주고 응원해줘서 고마워요. 항상 큰 응원으로 힘을 줘서 정말 고맙고, 사랑해요라며 당분간 해외 팬미팅 등의 활동을 하면서 다음 앨범 컴백을 위해 열심히 관리도 하고 준비도 할 예정이니 기다려주세요라고 전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