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뷰S]① '대군' 주상욱 "내 편이 없다는 건 힘들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 배우 주상욱이 '대군'에서 연기한 이강에 대해 설명했다. 제공|윌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유은영 기자] ‘대군’ 이강의 편은 없었다. 그의 곁을 마지막까지 지킨 이는 어을운 하나다. 그랬기에 이강을 연기한 주상욱도 외롭고 힘들었다.

주상욱(40)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에서 진양대군 이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강은 이휘(윤시윤 분)의 형으로, 왕위에 대한 욕심을 가지고 있었다. 왕위, 그리고 성자현(진세연 분)을 향한 이강의 욕심과 집착은 끝이 없었다. 그렇다 보니 자신을 진심으로 위하고 아껴주는 ‘내 편’ 또한 없었다.

주상욱은 “내 편이 없다는 건 힘들다”며 “드라마 내에서뿐만 아니라 사회생활도 마찬가지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데도 친구가 없고 내 편이 없는 것은 슬픈 일”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물론 배우들이 다 같이 연기를 해서 좋은 작품이 나왔지만, 촬영장에서는 늘 혼자였다. 윤시윤, 진세연 두 친구와 함께 있는 신은 많지 않았다. 12회부터는 윤시윤 얼굴을 보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주상욱은 외로웠음에도 오히려 그런 부분이 신선했던 것 같단 말도 더했다. 주상욱은 “대립하는 두 인물이 매번 만나서 티격태격했으면 식상했을 수 있다. 대부분의 드라마가 그렇잖나. 이렇게 저렇게 싸우고 뺏고 뺏기고. 하지만 ‘대군’에서는 얼굴을 못 봤던 만큼 서로 다른 곳에서 각자의 이야기를 진행했다. 그래서 신선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상욱은 이강이라는 인물이 욕심과 집착 어린 성격을 보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말했다. 주상욱은 “어렸을 때,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면 이렇게 될 수 있겠단 생각을 했다. 현실에서도 마찬가지다. 이강은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한 것에 더해 철저하게 외면을 당했다”고 했다.

주상욱은 이어 “그렇기 때문에 증오심이 생겼을 거다. 그런 증오가 차곡차곡 쌓여서 그렇게 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랑받지 못한 채 외면당한 이강을 이해했기에, 주상욱의 마음속에 “우리 아이는 많이 사랑해주고 싶다”는 바람도 자리한다.

▲ 주상욱. 제공|윌엔터테인먼트

오랜만에 사극으로 시청자를 만난 주상욱은 ‘대군’ 시작 전 목표에 대해서도 말했다. 주상욱은 “작품이 잘 되면 좋겠고, 캐릭터가 큰 호응을 얻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사극 연기가 현대극 연기와 다르다. 그래서 ‘사극도 잘하는구나’ ‘연기 잘하는구나’ 소리도 듣고 싶었다. 이런 게 작은 목표였던 것 같다”며 “어느 정도 목표를 이룬 것 같아 기분도 좋다. 인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웃었다.

시청자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은 끝도 없다. 주상욱은 “시청자들의 응원에 배우들은 힘이 난다”며 “냉정하게 판단해주시는 것도 좋지만 될 수 있으면 응원을 보내주셨으면 한다. 이번 작품의 응원도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응원’은 ‘인정’으로 커지길 바라는 마음도 있다. 주상욱은 “큰 배우가 되고 싶다. 이건 대중들이 인정을 해줘야 가능한 것”이라며 “대중에게 인정받는, 여러분의 머릿속에 있는 큰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더 나아가서는 잘 되는 드라마 작품이 필모그래피에 많이 쌓였으면 좋겠다. 나아가서는 연기대상을 받고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