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히어로] 삼진-병살타-동점타…결국 해결한 이병규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 롯데 이병규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두 번의 기회를 살리지 못한 롯데 이병규가 결국 해결에 성공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연장 10회 5-3 역전승을 거뒀다. 8회까지는 1득점에 그쳤다. 경기 내내 기회를 살리지 못하던 롯데가 이병규의 적시타로 9회 동점을 만들었다. 

3연승 상승세의 롯데, 2회초 2사 후 신본기의 2루타로 선취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띄웠다. 2회말 곧바로 역전당해 1-3으로 끌려갔지만 롯데에도 기회는 얼마든지 있었다. 3회 전준우가 1사 후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상대 폭투에 2루를 밟았지만 문규현과 손아섭이 적시타를 치지 못했다. 

4회에는 이대호의 2루타, 채태인의 좌전 안타로 무사 1, 3루 기회를 얻었다. 그런데 김문호가 유격수 뜬공에 그치면서 불안감이 엄습하기 시작했다. 아니나 다를까 신본기의 헛스윙 삼진으로 2사 1, 3루가 됐다. 

롯데는 타격감이 좋지 않은 앤디 번즈 대신 이병규를 투입해 반전을 노렸지만 이마저도 수포로 돌아갔다. 이병규 역시 삼진으로 물러났다. 6회와 7회에는 병살타가 나왔다. 6회 채태인이 1사 1루에서 2루수 병살타, 7회 1사 1루에서 이병규가 유격수 병살타를 쳤다. 

두 번의 기회를 놓친 이병규, 그러나 9회 2사 1, 3루에서는 타점을 올렸다. 이민호를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때려 3-3 균형을 이뤘다. 롯데는 연장 10회 NC 노성호의 제구 불안을 틈타 적시타 없이 2점을 뽑았다. 이병규의 동점 적시타가 없었다면 승리도 없었다. 롯데는 4연승으로 20승 20패, 승률 0.500을 맞췄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