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아시아경기대회 출전사…(12) 또다시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인의 스포츠 잔치(1)

신명철 smc@spotvnews.co.kr 2018년 05월 21일 월요일
▲ 1978년 제8회 방콕 아시아경기대회 개회식 장면 ⓒ대한체육회
한국에서 30년 만에 열린 올림픽인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4년마다 돌아오는 ‘메가 스포츠 이벤트’ 해인 올해 또 하나의 국제 종합 경가 대회는 제18회 하계 아시아경기대회다. 이번 대회는 1962년 제4회 대회(자카르타) 이후 56년 만에 인도네시아에서 열린다.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40개 종목에서 462개의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은 1951년 뉴델리에서 열린 제1회 대회는 한국전쟁 와중에 불참했지만 1954년 제2회 마닐라 대회부터 꾸준히 출전하며 아시아의 스포츠 강국으로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한국의 아시안게임 출전사를 살펴본다. <편집자주>

[스포티비뉴스=신명철 기자] 방콕에서만 세 번째 열리게 된 1978년 제8회 아시아경기대회는 대회 준비 과정이 순탄하지 않았다. 애초 이 대회는 파키스탄에서 열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파키스탄이 국내 사정을 들어 대회를 반납해 분담금과 이스라엘의 참가 여부 등 어려운 문제 속에 방콕이 다시 한번 대회 개최지로 결정됐다.

1970년 제6회 대회를 서울 대신 치른 적이 있는 방콕은 세 번째 아시아경기대회를 열게 됐고 이후 1998년 제13회 대회를 다시 여는 등 아시아경기대회의 단골 개최 도시가 된다.

오일 달러를 앞세운 서아시아 나라들의 입김이 서서히 강해지면서 이스라엘 문제는 AGF(아시아경기연맹)의 골칫거리가 됐다. 이스라엘은 이제는 유럽올림픽위원회(EOC), 유럽축구연맹(UEFA) 등에 가입해 모든 스포츠 활동을 유럽에서 하고 있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아시아가 활동 무대였다. 지리적으로 당연한 일이었다.

그러나 1976년 AGF 총회에서는 안보 문제를 이유로 이스라엘을 이 대회에 초청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서아시아 세력에 의해 이스라엘이 밀려나는 신호탄이었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과 국제양궁연맹(FITA)이 해당 종목의 경기 개최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자세를 보이자 AGF는 대회 직전 임시 총회를 소집하는 등 한바탕 소동을 빚었다.

이스라엘은 1954년 제2회 마닐라 대회에 처음 출전해 8위를 한 데 이어 1958년 제3회 도쿄 대회에서 15위를 했으나 1962년 제4회 자카르타 대회 때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입국을 거부해 참가하지 못했다. 1966년 제5회 방콕 대회 9위(금 3 은 5 동 3), 1970년 제6회 방콕 대회 6위(금 6 은 6 동 5), 1974년 테헤란 대회 6위(금 7 은 4 동 7) 등으로 기세를 올리던 이스라엘은 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데 이어 1981년 AGF의 후신인 OCA(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서 제명돼 아시아 무대를 떠나게 된다. 이스라엘은 1994년 EOC에 가맹해 활동 무대를 유럽으로 완전히 옮긴다.

1974년 테헤란 대회에 처음 얼굴을 내민 중국과 북한 그리고 서아시아 나라들로 아시아 스포츠 판도는 크게 흔들린다. 한국으로서는 경기력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급변하는 아시아 스포츠 무대에서 위상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진 가운데 이 대회를 맞게 됐다. 대한체육회는 다시 한번 소수 정예 원칙에 따라 3위 이내 입상이 가능한 17개 종목에 임원 64명과 선수 203명 등 267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이 대회는 27개국 4천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가운데 12월 9일부터 20일까지 열렸다. 한국은 모든 출전 종목에서 고르게 선전한 결과 금메달 18개와 은메달 20개, 동메달 31개로 일본(금 70 은 58 동 49)과 중국(금 51 은 55 동 45)에 이어 애초 목표인 종합 순위 3위에 올랐다.

북한(금 15 은 13 동 15)과 경쟁에서도 앞섰다. 1972년 뮌헨 올림픽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남북한 스포츠 경쟁은 그리 오래가지 않고 한국의 우세로 판가름 났다.

북한은 사격과 역도, 체조 등 메달이 많이 걸려 있고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 온 개인 종목에 집중했으나 복싱과 레슬링, 수영, 양궁, 펜싱 등 개인 종목과 농구, 배구 등 단체 구기 종목 등에서 고르게 메달을 얻은 한국에 밀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