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이슈] ‘최악의 실수’ 카리우스, 허무하게 무너진 리버풀의 도전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5월 27일 일요일

▲ 카리우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로리스 카리우스(24, 리버풀)가 최악의 실수를 범했다.

리버풀은 27일 새벽 345(한국 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피스키 내셔널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킥오프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3 패배를 기록했다.

경기 초반은 리버풀이 분위기를 잡았다. 리버풀은 마네, 피르미누, 살라가 구성한 공격 라인을 앞세워 레알을 압박했다. 레알은 예상보다 많은 슈팅을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그러나 변수가 발생했다. 전반 30분 살라가 부상으로 빠진 것이다.

레알도 전반 37분 카르바할이 부상으로 이탈해 양 팀 모두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그렇게 양 팀은 힘이 빠졌고 그렇게 득점 없이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지네딘 지단 감독과 위르겐 클롭 감독의 머리는 복잡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리버풀이 예상치 못한 실점을 허용했다. 실수였다. 후반 6분 오프사이드 라인을 뚫고 벤제마가 침투했지만 카리우스가 먼저 공을 잡았다. 이후 공을 던지는 과정에서 벤제마가 발을 뻗었고 공은 그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허무한 골이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악의 실수라며 카리우스의 실수를 꼬집었다. 경기를 지켜보던 육상 스타 우사인 볼트도 결승전 사상 가장 이상한 골이라고 평가했다. 끝이 아니었다. 후반 37분에도 카리우스는 베일의 슈팅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리버풀은 지속적으로 골키퍼에 고민이 깊었다. 미뇰렛과 카리우스가 있지만 리버풀이 계속해서 골키퍼를 찾은 이유다. 카리우스가 이 고민의 이유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카리우스의 치명적인 실수가 리버풀의 새 역사를 망쳤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