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이슈] ‘치명적 실수’ 카리우스, 눈물로 팬들에게 사죄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5월 27일 일요일

▲ 카리우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로리스 카리우스(24, 리버풀)가 눈물을 흘리며 팬들에게 사죄했다.

리버풀은 27일 새벽 345(한국 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피스키 내셔널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킥오프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1-3 패배를 기록했다.

리버풀이 결승전에서 무너졌다. 실수가 컸다. 후반 6분 카리우스가 공을 던지는 과정에서 벤제마가 발을 뻗었고 그대로 골이 됐다. 이후 후반 10분 마네가 동점골을 기록하며 경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후반 19분 베일이 환상적인 골을 터뜨리며 경기는 다시 레알이 분위기를 잡았다.

그리고 후반 37분 카리우스가 또 다시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베일의 중거리 슈팅을 애매하게 처리했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최악의 실수였다. 결국 리버풀은 카리우스의 두 번의 치명적인 실수로 준우승에 머물렀다.

경기 후 카리우스는 눈물을 흘리며 팬들에게 다가가 사죄했다. 자신의 실수로 13년 만에 우승이 실패했기 때문이다. 팬들도 눈물을 흘리는 카리우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위로했다. 카리우스가 아쉬운 판단으로 리버풀이 무너졌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