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도선수지명' 라미레스, 결국 자유선수 됐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8년 06월 02일 토요일
▲ 핸리 라미레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양도선수지명(DFA) 당한 핸리 라미레스가 결국 자유선수로 풀렸다.

보스턴은 지난달 26일(이하 한국 시간) 부상에서 회복한 더스틴 페드로이아를 25인 로스터에 합류하면서 라미레스를 양도선수지명했다. 라미레스는 이후 일주일 동안 이적할 팀을 찾거나 완전히 방출되는 길을 택해야 했다.

일주일이 지나도록 지금의 연봉을 받는 라미레스를 원하는 팀은 없었다. 라미레스는 잔여 연봉 1500만 달러에 시즌 497타석을 채우면 2200만 달러가 베스팅 옵션으로 걸려 있다. 이 금액을 다 주기에는 라미레스가 이미 너무 노쇠화돼 있다는 평가가 많다.

라미레스는 통산 1652경기에 출장해 269홈런 909타점 타율 2할9푼을 기록했다. 보스턴의 간판 스타였지만 이제는 방출 상태에서 새 팀을 찾아야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매력적인 타자 자원인 그를 노리는 팀은 적지 않다.

위 홈페이지는 미네소타 트윈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뉴욕 메츠, 콜로라도 로키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까지 6개 구단이 라미레스를 탐낼 것으로 꼽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