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안한 뒷문' KIA, 롯데에 진땀승…김민식 결승타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8년 06월 09일 토요일

▲ KIA 타이거즈의 '안방마님' 김민식이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경기에서 4회 결승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부산, 홍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와 대결에서 전날(8일) 패배를 설욕했다.

KIA는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롯데와 원정 경기에서 7-5로 이겼다. 9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장한 김민식이 결승타를 때려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9회에는 이범호(1타점 적시타)와 김선빈(2타점 적시타)이 쐐기타를 쳐 힘을 보탰다. 

1회초 선두타자 버나디나가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박준태가 볼넷을 골랐고 안치홍이 우전 안타를 쳐 1사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다음 타석에 들어선 최형우가 우중간 적시 2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KIA는 1회 말 역전을 허용했다. 선발 팻 딘이 선두타자 전준우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맞았다. 정훈을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으나 손아섭에게 볼넷, 이대호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주며 만루 위기에 처했다. 민병헌에게 희생플라이, 앤디 번즈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줬다.

점수는 1-2. KIA는 3회초에 다시 균형을 맞췄다. 박준태가 몸에 맞는 볼, 안치홍이 볼넷. 최형우가 1루수 앞 땅볼에 그쳤으나 1사 2, 3루에서 이범호의 2루수 쪽 땅볼 때 3루 주자 박준태가 홈을 밟았다.

▲ KIA 타이거즈 포수 김민식(오른쪽)이 4회 적시타를 때린 후 김민우 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 KIA 타이거즈
4회초. 선두타자 최원준이 볼넷을 골랐고 도루까지 했다. 최정민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고 다음 타석에 들어선 김민식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3-2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KIA는 1사 1, 3루에서 박준태의 2루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김민식이 홈을 통과해 4-2로 달아났다.

KIA는 2점 차 리드를 불펜진의 활약과 9회초 이범호의 적시타, 김선빈의 쐐기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전날(8일) 6-9 패배를 설욕했다. 주중 3연전 시리즈 전적은 1-1. KIA는 9일 롯데와 시즌 7차전을 치른다.

선발 등판한 외국인 투수 팻 딘(4⅔이닝 2실점)이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1회 말 2실점 이후 추가 실점 없이 막았고 이어 등판한 임기영이 3이닝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윤동이 9회 말 손아섭과 이대호에게 솔로포를 내주며 흔들렸다. 번즈에게 2루타를 맞고 무사 2, 3루 위기.

KIA는 김윤동을 내리고 임기준을 투입했다. 임기준이 채태인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주면서 2점 차로 쫓겼다. 그러나 문규현과 나종덕을 잡으면서 KIA는 진땀승을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