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VIEW] VAR+골라인 판독…'우승후보' 프랑스 겨우 웃었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6월 16일 토요일

▲ 프랑스의 승리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프랑스가 겨우 미소를 지었다.

프랑스는 16일 오후 7(한국 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C1차전에서 호주에 2-1 승리를 거뒀다. 프랑스는 비디오판독을 통해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불과 3분 뒤 움티티가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으로 실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포그바의 결승골이 터지며 승리를 챙겼다.

경기는 예상외로 팽팽했다. 프랑스의 호화로운 선수 라인업은 힘을 내지 못했다. 호주는 끈끈한 수비로 프랑스의 공격을 망가뜨렸다.

답답한 흐름이 계속되던 후반 10. 프랑스가 기회를 잡았다. 포그바가 2선에서 날카로운 패스를 전방으로 연결했고 그리즈만이 쇄도했는데 호주 수비수 조시 리즈던의 태클에 걸려 페널티박스 안에서 넘어졌다. 먼저 심판은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으나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다시 장면을 확인했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그리즈만의 선제골이었다.

그러나 이는 오래가지 않았다. 불과 3분 뒤 호주의 프리킥 상황에서 움티티의 팔에 공이 맞으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기 때문이다. 이를 예디낙이 해결하며 프랑스는 다시 호주에 발목을 잡히며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답답한 디디에 데샹 감독은 지루와 페키르, 마투이디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결국 후반 36분 지루의 패스를 포그바가 해결하며 경기의 균형을 깨트렸다. 날아간 슈팅은 골대에 맞고 다시 밖으로 튀어 나왔으나 골라인 판독 장면에서 포그바가 찬 공은 골대를 때리고 아슬아슬하게 골라인을 넘어갔다. 그렇게 우승후보 프랑스는 간신히 호주를 꺾으며 이번 대회 첫 승리를 챙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