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리뷰] ‘메시 PK 실축’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와 1-1 무승부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6월 16일 토요일

▲ 메시

▲ 페널티킥 실축한 메시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메시가 침묵한 아르헨티나가 아이슬란드와 무승부를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16일 오후 10시 러시아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아르헨티나는 아구에로의 선제골이 나왔지만 핀보가손에게 실점을 내주며 승점 1점을 획득했다.

▲ ⓒ김종래 디자이너

선발명단: ‘축구의 신메시의 차례

아르헨티나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아구에로가 섰고 2선에 디 마리아, 메시, 메사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비글리아와 마스체라노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타글리아피코, 로호, 오타멘디, 살비오가 구성했다. 골문은 카바예로가 지켰다.

아이슬란드는 4-5-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핀보가손이 섰고 2선에 구드문드손, 군나르손, 시구르드손, 홀프레드손, 비아르드나손이 배치됐다. 포백은 사이바르손, 아마손, 시구르드손, 마그누손이 구성했고 골문은 홀도르손이 지켰다.

▲ 아구에로의 선제골

전반전: 아구에로 선제골, 핀보가손 동점골

양 팀은 침착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경기 초반부터 아이슬란드 선수들은 메시를 거칠게 다루며 경계했다. 전반 7분 메시의 프리킥을 타글리아피코가 머리로 연결했지만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전반 9분 비아르드나손은 결정적인 기회를 얻어 슈팅을 시도했으나 정확히 맞지 않아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 12분 오타멘디의 중거리 슈팅은 크게 벗어났다.

전반 16분 메시는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빠르게 치고 나간 후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결국 아이슬란드의 골망이 흔들렸다. 전반 18분 아구에로가 감각적인 터닝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20분 메시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가 잡았다. 전반 23분 아이슬란드의 골이 터졌다. 카바예로가 불안하게 공을 쳐내자 핀보가손이 밀어 넣었다.

전반 30분 디 마리아와 구드문드손은 잠시 신경전을 펼쳤다. 전반 32분 비글리아는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을 노렸다. 전반 38분 메시는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 시구르드손의 발리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 경합하는 두 선수

후반전: 답답한 아르헨티나, 메시의 PK 실축

양 팀은 교체카드를 꺼내지 않고, 후반에 돌입했다. 후반 2분 왼쪽 코너킥을 오타멘디가 머리로 연결했지만 부정확했다. 후반 6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메시가 공을 잡았지만 아이슬란드 수비는 강했다. 무려 10명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아르헨티나 공격을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8분 비글리아를 빼고 바네가를 투입했다.

아르헨티나는 중원에서 간결한 패스를 주고받으며 상대 빈틈을 노렸다. 후반 11분 아구에로는 반박자 빠른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후반 13분 바네가의 슈팅도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 16분 아이슬란드에 변수가 발생했다. 구드문드손이 허벅지 뒷쪽을 잡고 주저앉은 것이다. 이에 아이슬란드는 급히 의료진을 투입해 상태를 확인했다.

후반 17분 아르헨티나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메시의 페널티킥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20분 프리킥도 메시가 찼지만 크게 벗어났다. 아르헨티나의 짧은 패스는 중앙선 지역에서는 효과적이었으나 아이슬란드 지역에서는 큰 재미를 보지 못했다. 후반 31분 파본은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후반 35분 메시의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나갔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 아이슬란드의 동점골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