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VAR 불만' 에릭센 "호주, 페널티킥 득점은 행운"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 VAR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덴마크의 에릭센(오른쪽)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호주의 "페널티킥 득점은 행운"이라며 푸념했다. 

덴마크는 21일 오후 9시(이하 한국 시간) 호주와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C조 2차전을 치렀다. 경기는 1-1로 끝났다. 

덴마크는 전반 7분 에릭센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예르겐센의 패스를 에릭센이 득점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전반 36분 페널티킥으로 만회 골을 내줬다. 

상황은 이러했다. 호주 공격수 렉키의 헤더 상황에서 수비하던 풀센의 손을 맞은 것. 주심은 처음에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으나 이후 VAR을 요청해 핸드링 반칙으로 판단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예디낙이 동점 골을 기록했고, 후반까지 더 이상의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에릭센의 호주가 VAR로 얻은 페널티킥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에릭센은 경기 후 다국적 스포츠 언론 'ESPN'과 인터뷰에서 "만약에 전반 20분의 경기력을 봤다면 우리가 이겼어야 했다"면서 "이후 호주가 더 라인을 끌어올리긴 했으나 (페널티킥 상황은) 운이 좋았다"고 했다.

이어 "페널티박스에서 핸드링이 있긴 했으나 어색한 상황이 아니었다. 같은 상황이었다면 손을 사용하면서 점프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물론 판정이 정확하긴 하겠지만"이라며 풀센의 핸드링 반칙을 옹호했다. 

조별리그가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월드컵 최초로 사용하는 VAR에 대한 논란이 많다. 판정이 정확해졌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VAR의 사용이 일관적이지 않다는 불만도 많이 터지고 있다. 

덴마크는 이제 오는 26일 프랑스와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프랑스와 경기는 16강 순위 결정전이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