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 폭스스포츠, “카바예로, 모드리치-라키티치와 함께 MVP"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 ⓒ폭스 스포츠
▲ 고개 숙인 카바예로

[스포티비뉴스=월드컵 특별 취재팀 박주성 기자] 윌리 카바예로가 최악의 경기를 펼쳤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한국 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2차전에서 크로아티아에 0-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승점 1점으로 골득실에서 밀려 조 3위에 자리했다. 16강 진출이 불안한 상황이다.

후반 8분 카바예로가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평범하게 흘러오는 공을 제대로 찼는데 제대로 맞추지 못해 골문 앞에 서있던 레비치에게 떨어졌다. 레비치는 이를 강력한 발리 슈팅으로 해결하며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카바예로는 2골을 더 내줬다.

이 실점을 본 마크 로렌슨 영국 공영방송 ‘BBC' 축구 전문가는 레비치의 정말 엄청난 기술적인 골이었다. 그러나 이는 (실수로) 찾아왔다. 우리는 수비에서 많은 실수를 봤지만 이는 아니었다. 도대체 카바예로는 무슨 생각을 한 것일까?”라며 카바예로의 실수를 꼬집었다.

미국 프포츠 매체 폭스 스포츠는 카바예로의 실수를 꼬집으며 이번 경기의 MVP는 모드리치, 카바예로, 라키티치라고 평가했다. 세 선수가 나란히 서있는 그림도 전했다. 카바예로의 실수에 대한 완벽한 조롱이다.

경기 후 아르헨티나 대표 팀이었던 파블로 사발레타는 정말 실망스럽다. 아르헨티나는 형편없었다. 나는 모두가 아르헨티나에 분노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르헨티나 선수 중 일부는 마지막 메이저 대회였을 것이다. 그들에게 힘든 경기였다. 그들은 더 많은 비판을 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