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완패' 아르헨티나 매체 "악몽 같은 하루다"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 고개 숙인 코치진과 메시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아르헨티나가 완패했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시(한국 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D조 2차전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메시, 아구에로, 이과인, 디발라가 침목했고, 카바예로가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2연승을 달린 크로아티아는 D조 선두로 16강행을 확정했다. 반면 1무 1패에 그친 아르헨티나는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상황까지 왔다.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의 처참한 성적표다.

아르헨티나 담당 기자 디에고 잔드리노는 "악몽 같은 하루다. 아르헨티나는 골키퍼 실수 이후 급격하게 무너졌다. 승리 의지가 부족했다. 아르헨티나는 현재 벼랑 끝에 서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골키퍼 카바예로가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후반 7분 볼을 안정적으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레비치에게 득점을 허용했다. 이후 급격하게 무너졌다. 모드리치, 라키티치에게 추가 골을 내주는 과정 역시 매끄럽지 않았다. 삼파올리 감독의 용병술도 전혀 통하지 않았다. 메시와 공격진의 존재감도 떨어졌다. 

현재 1무 1패, 아르헨티나는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 D조 1위 크로아티아는 2승,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승점 1점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0점의 나이지리아가 나란히 자리 잡고 있다. 만약 아이슬란드가 23일 나이지리아를 누르고 승점 3점을 따내면 아르헨티나는 짐을 싸고 집을 향할 것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