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승부차기 실축' 헨더슨 "픽포드 선방, 다이어가 승리 이끌었다"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8년 07월 04일 수요일
▲ 페널티킥을 실축하고 좌절하는 헨더슨(아래)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조던 헨더슨이 아쉬움을 표현하는 동시에 동료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잉글랜드는 4일 오전 3시(한국 시간) 러시아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16강전 콜롬비아와 경기에서 1-1로 정규시간을 마쳤고, 승부차기에서 4-3으로 꺾었다. 

두 팀의 경기는 팽팽했다. 전반은 득점 없이 끝났는데, 후반 12분 만에 해리 케인이 선제골을 넣자 콜롬비아가 거칠게 나왔다. 수차례 경기가 지연됐다. 결국 후반 추가 시간 콜롬비아 수비수 예리 미나가 동점 골을 만들었고 승부차기까지 흘렀다.

두 번째 키커까지 성공. 세 번째 키커였던 헨더슨이 나섰다. 헨더슨의 킥은 다비드 오스피나에게 막혔다. 그러나 조던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과 마지막 키커 에릭 다이어가 성공하면서 잉글랜드가 월드컵 4번째 승부차기 만에 첫승을 거뒀다. 

헨더슨은 경기 후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콜롬비아가 동점을 넣기 전까지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세트피스 상황은 실망스럽다"면서 "결과적으로 승부차기까지 갔고 결과를 만들었다"고 했다.

승부차기 실패에 대해선 "감독이 선택한 다섯 명의 키커는 열심히 연습했다. 불행하게도 나는 실축했다. 그러나 다른 팀원들이 뛰어났다. 특히 픽포드의 선방과 다이어가 우리의 승리를 이끌었다"면서 동료 선수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