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WORST] 'A매치 102경기' 무슬레라 결정적 실수…흐름이 깨졌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7월 07일 토요일
▲ 세리머니하는 프랑스 선수를 바라보는 무슬레라.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베테랑 페르난도 무슬레라 골키퍼의 실수가 승패를 갈랐다.

우루과이는 6일(한국 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국제축구연맹F(FIFA) 러시아 월드컵 8강 프랑스와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에딘손 카바니가 결장하자 우루과이는 크리스티안 스투아니를 기용했다. 카바니가 있을 때와 같을 수는 없었다. 우루과이는 '선 수비 후 역습' 대신 다른 전략을 들고 나왔다. 우루과이는 간헐적으로 전방 압박했고 프랑스가 완벽하게 공을 소유하면 두 줄 수비로 전환했다. 공을 빼앗아 역습하겠다는 뜻. 선수 변화에 맞는 영리한 경기 운영이었다.

전반 40분 예상치 못했던 일격을 맞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라파엘 바란의 헤딩에 실점했다.

우루과이는 만회를 위해 후반 초반 적극적인 압박을 펼쳤다. 하지만 믿었던 페르난도 무슬레라 골키퍼의 실수에 울어야 했다. 좋았던 후반 초반 흐름이 완전히 고

후반 16분 폴 포그바가 상대 공을 끊어내면서 역습을 전개했다. 톨리소가 왼쪽 측면으로 내주자 그리즈만이 과감한 슛으로 연결했다. 페르난도 무슬레라 골키퍼가 막으려고 했지만 공 궤적이 골키퍼의 왼쪽으로 가다가 오른쪽으로 약간 휘었다. 손으로 걷어내려고 했지만 워낙 강력한 슛이라 뒤로 넘기면서 실점했다.

우루과이는 2골을 따라잡아야 했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했고, 그것은 단단한 수비 전술을 푼다는 뜻이었다. 더구나 에딘손 카바니가 결장한 상황에서 우루과이의 공격력이 크게 떨어진 상황이었다. 적극적으로 공격했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90분 동안 프랑스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무슬레라는 A매치에만 102경기 출전한 베테랑. 믿었던 골키퍼의 실수에 우루과이는 고개를 떨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