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강민 3안타 3타점-산체스 7승' SK, LG에 10-3 승리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 SK 김강민 ⓒ 한희재 기자
▲ SK 앙헬 산체스 ⓒ SK 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SK가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연승을 시작한 LG에 제동을 걸었다. 

SK 와이번스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10-3으로 크게 이겼다. 올 시즌 팀 3호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는 등 장단 16안타로 LG 마운드를 무너트렸다. 도루 2개와 허를 찌르는 런앤드히트 등 작전으로도 LG를 괴롭혔다. 

SK는 1회 1사 1, 3루 기회를 놓쳤다. 2회 1사 1, 2루에서는 홈런으로 선취점을 냈다. 1사 후 윤정우의 2루타에 이어 김성현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9번 타자 김강민이 3점 홈런을 날렸다.

3회에는 타자들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사 후 최정이 볼넷에 이어 2루를 훔쳤고, 김동엽이 적시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어진 2루 상황에서 이재원이 우전 안타를 쳤고, 마침 LG 우익수 채은성이 실책을 저질러 1사 3루 기회가 계속됐다. SK는 LG 선발 임지섭의 폭투에 6-1까지 달아난 뒤 김성현(안타)-김강민(볼넷)-노수광(안타)의 연속 출루로 7-1을 만들었다. 

3회 2실점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4회 1사 후 최정의 중견수 키를 넘기는 대형 2루타와 김동엽의 유격수 내야안타가 나왔다. 이재원이 가볍게 밀어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점수는 8-1까지 벌어졌다. 

SK는 7회 다시 기회를 살렸다. 한동민의 2루타와 김성현의 볼넷에 이어 김강민이 유격수 땅볼을 쳤다. 1사 1, 3루에서 노수광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SK는 7회 나주환의 1타점 적시타로 두 자릿수 득점을 채우는 동시에 선발 전원 안타를 달성했다. 9번 타자로 나온 김강민이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폭발했다. 

선발 앙헬 산체스는 5이닝을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2자책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김태훈(1⅓이닝)-백인식(⅔이닝)-박희수(1이닝)-윤희상(1이닝)이 마운드를 지켰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