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톡] SK 김강민 "홈런 타석, 어떻게든 안타 치고 싶었다"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 SK 김강민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SK 와이번스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10-3으로 크게 이겼다. 올 시즌 팀 3호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는 등 장단 16안타로 LG 마운드를 무너트렸다. 대량 득점의 중심에는 '9번 타자' 김강민이 있었다. 

김강민은 2회 첫 타석 우월 3점 홈런을 시작으로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3회에는 볼넷으로, 5회에는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9회 우전 안타로 올 시즌 첫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경기를 마친 김강민은 "앞선 타자들이 만들어준 기회라 어떻게든 안타를 치고 싶었다. 예상하지 못한 홈런이 나왔다. 홈런이 승리에 도움이 돼 기쁘다. 2, 3회에 점수가 나와 후반에 편하게 경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4위 LG와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치르는 점에 대해서는 "순위 싸움 중인데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면 한 경기라도 더 이겨야 한다. 전반기가 몇 경기 남지 않았다. 더 집중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