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리뷰] ‘움티티 골’ 프랑스, 벨기에 1-0 꺾고 12년 만에 결승 진출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 움티티 골
▲ 움티티를 향한 지루의 애정표현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프랑스가 벨기에를 꺾고 12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3(이하 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에 1-0 승리를 거두며 12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승자와 맞붙는다.

▲ ⓒ김종래 디자이너

선발명단: 지루VS루카쿠, 최전방 맞대결

프랑스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지루가 섰고 2선에 마튀이디, 그리즈만, 음바페가 배치됐다. 중원에는 캉테와 포그바, 포백은 에르난데스, 움티티, 바란, 파바르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벨기에는 3-4-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전방에 아자르, 루카쿠, 더브라위너를 배치했고 2선에 샤들리, 비첼, 펠라이니, 뎀벨레가 섰다. 스리백은 베르통언, 콤파니, 알더베이럴트가 구성했고 골문은 쿠르투아가 지켰다.

▲ 집중 견제 받는 지루

전반전: 팽팽한 균형, 지루의 실책

경기 시작과 함께 음바페가 빠른 돌파로 오른쪽 라인을 흔들었다. 전반 3분 더브라위너의 날카로운 크로스는 수비 사이로 들어갔지만 그대로 흘렀다. 전반 5분 아자르는 빠른 돌파 후 낮은 크로스를 올렸으나 움티티가 걷어냈다. 경기는 벨기에가 주도했다. 벨기에는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프랑스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2분 포그바의 날카로운 패스를 음바페가 쇄도하며 페널티박스 안까지 침투했지만 쿠르투아가 먼저 나와 잡았다. 전반 15분 더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아자르가 과감한 슈팅을 날렸지만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전반 17분 마튀이디는 기습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8분 아자르의 슈팅은 바란이 머리로 걷어냈다.

벨기에의 공격은 계속됐다. 전반 21분에는 알더베이럴트의 완벽한 슈팅을 요리스가 걷어냈다. 전반 29분 베르통언은 음바페에게 반칙을 범하며 구두경고를 받았다. 전반 30분 지루의 감각적인 헤딩 슈팅은 살짝 벗어났다. 전반 39분 파바르의 결정적인 슈팅은 쿠르투아 선방에 막혔다. 전반 44분 그리즈만의 슈팅도 수비벽에 막혔다.

▲ 움티티의 골

후반전: 움티티의 골, 프랑스의 승리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루카쿠는 헤딩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후반 5분 지루는 콤파니를 등지고 터닝 슈팅을 날렸으나 수비에 굴절돼 코너킥이 됐다. 이를 그리즈만이 날카로운 크로스로 연결했고 움티티가 재빠르게 헤딩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펠라이니가 뒤에 있었지만 제대로 마크하지 못했다.

후반 10분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마튀이디의 슈팅은 수비멱에 막혔다. 후11분 음바페의 재치 있는 패스를 지루가 받았지만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후반 15분 바란이 걷어낸 공은 더브라위너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제대로 맞추지 못했다. 후반 19분 펠라이니의 헤딩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벗어났다.

후반 22분 음바페의 패스를 그리즈만이 받아 살짝 내줬고, 지루의 슈팅이 나왔지만 크게 벗어났다. 다급한 벨기에는 공격적으로 라인을 올려 경기를 운영했다. 그러나 크로스와 마지막 패스는 부정확했다. 후반 34분 지루는 아자르를 가격했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벨기에는 후반 34분 펠라이니를 빼고 카라스코를 투입했다. 그럼에도 벨기에는 골을 넣지 못했고 프랑스의 승리로 끝났다.

▲ 더브라위너(왼쪽)와 캉테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