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에브라, “음바페, 네이마르 영향 받은 것 같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 음바페

▲ 쓰러진 음바페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파트리스 에브라가 킬리안 음바페의 행동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3(이하 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에 1-0 승리를 거두며 12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승자와 맞붙는다.

음바페는 경기 내내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벨기에 수비를 흔들었다. 전반 시작과 함께 빠른 질주로 벨기에의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렸다. 전반 10분에는 포그바의 패스를 받아 침투하며 찬스를 만들었고 후반 11분에는 재치 있는 패스로 지루의 슈팅을 도왔다.

하지만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장면도 있었다. 후반 추가시간 음바페는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자 알더베이럴트에게 주는 척하면서 공을 옆으로 던졌다. 이후 공을 드리블을 하며 시간을 소비했고, 다급한 벨기에 선수들이 음바페를 밀쳤다.

에브라는 음바페의 이런 행동이 네이마르에게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폭스 스포츠에 출연한 에브라는 나는 음바페가 네이마르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는 공을 잡고 화려하길 원한다. 모나코에 있을 때는 더 직선적이었다. 그는 조심해야 한다. 데샹 감독은 그런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