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루니, “엄청난 성과였다, 고개를 들자”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 루니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잉글랜드 전설 웨인 루니가 대표 팀 후배들을 격려했다.

잉글랜드는 12일 새벽 3(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크로아티아에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로 역전패했다. 잉글랜드는 52년 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했지만 준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선제골은 잉글랜드가 기록했다. 전반 5분 트리피어가 기가 막힌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3분 브르살리코의 패스를 페리시치가 해결하며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연장 후반 4분 만주키치의 결승골이 터졌다.

경기 후 루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최선을 다한 후배들을 격려했다. 그는 가장 먼저 처참하다면서 패배를 씁쓸하게 받아들였지만 이어 모두를 자랑스럽게 만든 선수들이 엄청난 일을 해냈다. 고개를 높이 들자. 엄청난 미래를 가진 훌륭한 어린 팀이다라고 말했다.

리네커 역시 완전히 밀렸지만 어린 선수들은 모든 것을 다 던졌다. 앞으로 나아가는 위대한 걸음이다. 그들은 더 나은 미래를 얻을 것이다. 선수들은 고개를 높이 들 수 있다. 그들은 나라를 자랑스럽게 만들었다. 크로아티아의 결승 진출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