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TALK] 무리뉴 감독, “최선 다한 잉글랜드, 발전했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 무리뉴 감독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주제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잉글랜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잉글랜드는 12일 새벽 3(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크로아티아에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2로 역전패했다. 잉글랜드는 52년 만에 월드컵 우승에 도전했지만 준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선제골에도 패배했다. 전반 5분 트리피어가 기가 막힌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3분 브르살리코의 패스를 페리시치가 해결하며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연장 후반 4분 만주키치의 결승골이 터졌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RT'를 통해 잉글랜드는 눈물을 흘릴 이유가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결승전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은 동시에 낙관적인 이유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잉글랜드 팀은 과거에 비해 발전했다. 어린 팀의 대부분 선수들은 다음 월드컵에 더 많은 경험을 갖고 뛰게 될 것이다면서 만약 내가 FA를 맡는다면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을 유지할 것이다. 그에게 다음 유로와 월드컵을 맞을 기회를 줄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월드컵에 참가한 선수들 모두 자부심을 갖고 고향에 돌아올 이유가 있다. 그들은 나라의 자존심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반면 로이 킨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모두들 결승전에 대한 이야기만 했다. 축구가 고향으로 돌아온다고 했다. 사람들은 이 경기에 집중했어야 했다. 그들은 휩쓸려 나갔다. 내가 옳았다며 지나치게 들떴던 잉글랜드를 비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