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OPS 1.056' 추신수의 지난 52G, 얼마나 대단했나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가 52경기 연속 출루 기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추신수는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치며 약 2개월 만에 1루를 밟지 못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94에서 0.291로 떨어졌다. 텍사스는 3-16으로 져 4연패에 빠졌다.

대기록 행진은 멈췄지만, 지난 52경기 동안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추신수는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 가는 동안 타율 0.337(199타수 67안타) OPS 1.056(출루율 0.468 장타율 0.588) 13홈런 29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4사구 50개를 얻는 동안 삼진이 52개일 정도로 뛰어난 선구안을 자랑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연속 출루 행진이 끝난 뒤 구단 SNS에 "추신수의 지난 52경기는 대단한 여정이었다"고 한마디를 남겼다.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모닝뉴스는 '52경기 연속 출루는 2006년 LA 에인절스 올란도 카브레라가 6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한 뒤로 가장 긴 출루였다. 텍사스 구단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연속 출루 신기록이다. 그러나 윌 클락이 1995년과 1996년에 걸쳐 세운 구단 역대 최다 56경기 연속 출루 기록은 넘어서지 못했다'고 알렸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