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CC HERO] 환상적인 데뷔골, 샤키리의 강렬한 첫인사(영상)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7월 29일 일요일

▲ 샤키리 ⓒ리버풀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세르단 샤키리가 환상적인 데뷔골로 팬들에게 강렬한 첫인사를 건넸다.

리버풀은 29일 오전 65(한국 시간) 미국 미시간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4-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은 지난 맨체스터 시티전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마네, 솔란케, 살라가 배치됐고 2선에 밀너, 파비뉴, 랄라나가 나왔다. 포백은 모레노, 클라반, 판 다이크, 카마초가 구성했고 골문은 그라바라가 지켰다.

경기는 리버풀이 주도했다. 전반 28분 리버풀은 마네의 골로 앞서갔다. 이후 31분 페레이라에게 실점을 내줬지만 후반에만 3골을 퍼부은 리버풀은 프리시즌에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며 새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가장 인상 깊은 선수는 샤키리다. 샤키리는 후반 21분 맨유 수비를 이겨낸 후 스터리지에게 패스를 내주며 득점을 도왔다. 그리고 후반 37분에는 우드번의 크로스를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해결하며 쐐기골을 터뜨렸다.

샤키리는 리버풀 데뷔전에서 11도움을 기록하며 팬들에게 강렬한 첫 인사를 전했다. 주축 전력을 그대로 지킨 리버풀은 샤키리라는 새로운 자원까지 보강하며 새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샤키리의 합류가 리버풀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