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이스2', 오늘(11일) 첫 방송…관전 포인트 공개

장우영 기자 wyj@spotvnews.co.kr 2018년 08월 11일 토요일
▲ '보이스2'가 베일을 벗는다. 제공|OCN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보이스2’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OCN 오리지널 보이스2’(극본 마진원, 연출 이승영)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추격 스릴러 드라마다.

명작의 부활을 알리며 돌아온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 분)와 범인의 눈으로 현장을 보는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이진욱 분)의 만남으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는 가운데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와 감독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이진욱, “도강우의 특별한 캐릭터, 기대해달라.”

도강우는 예리한 칼날 같은 느낌이다. 범죄자의 눈으로 현장을 보고, 범인을 잡는다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라는 이진욱. 관전포인트 역시 도강우 캐릭터를 꼽았다. “도강우가 새롭게 합류하면서 조금 더 복잡한 이야기 구조가 만들어졌다라며 시청자 여러분께 극한의 긴장감과 동시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해 드리겠으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하나, “순간적 판단과 생명의 무게가 만들어내는 긴장감.”

“‘보이스2’는 한정된 정보로 내려야 하는 순간적 판단과 그에 달린 목숨의 무게가 만들어내는 긴장감이 엄청난 작품라고 설명한 이하나. 그간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현장에 누군가 더 있습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로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새로운 에피소드에서 전개될 업그레이드된 강력 사건을 예고했다. 이어 강력사건에 함께 맞설 싸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와의 공조 시너지 역시 기대해달라고 전하며, 이진욱과의 차별화된 케미 역시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 이승영 PD, “섣불리 단정, 예측하지 말 것.”

이승영 PD는 “‘보이스2’는 최근 한국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생생한 사건들을 모티브로 삼고 있다라며 그 잔혹한 범죄들을 맞서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희생들을 우리 대원들이 감수하게 된다. 그것 때문에 시청자들이 함께 분노하며 드라마에 더욱 사실적으로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무엇보다도 범인에 대해, 피해자에 대해, 사건에 대해, 다 알고 있다고, 다 이해한다고 섣불리 단정거나 예측하지 말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관전 포인트를 전해, 또 한편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을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증폭시켰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