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TALK] ‘페이커’ 이상혁, “금메달 확률은 70%, 최선 다하겠다” (영상)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 페이커 이상혁

[스포티비뉴스=상암동, 취재 박주성 기자, 영상 임창만 기자] ‘페이커이상혁은 금메달을 확신하지 않는다. 그는 방심하지 않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21일 오후 1시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11층에서 e스포츠 명예의 전당 개관식 및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대표 팀 출정식을 진행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한국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2 종목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최우범 감독, 이재민 코치, 고동빈, 김기인, 한왕호, 이상혁, 박재혁, 조용인이 한 팀을 구성하고, 스타크래프트2는 조성주가 출전한다.

페이커이상혁은 가장 주목을 받는 선수다. 월드컵 챔피언십에서 3번(2013, 2015, 2016)이나 정상에 올랐고, 현재 대표 팀에서도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출정식에서도 이상혁은 많은 언론들의 질문을 집중적으로 받았다.

행사가 끝난 후 스포티비뉴스와 만난 이상혁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중국과 대만이 강력한 지역인데 우리 국가대표가 좋은 성적은 만들고 싶다. 1위를 예상하지만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아시안게임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아시안게임에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있는데 꼭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e스포츠의 매력을 말할 때는 눈이 커졌다. 그는 “e스포츠는 주 시청층이 10, 20대가 되는데 이번 아시안게임은 모든 연령대가 보는 대회라 신선한 재미를 줄 것 같다. 게임이라는 것이 변수가 굉장히 많고 다른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전략적이다. 색다른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금메달 확률에 대해서는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높지 않다. 현실적으로 70%정도 가능성이 있다. 중국이 2018년에 들어서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을 휩쓸고 있다. 이번에 예선성적이 좋아 70%로 예상하고 있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