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후반 11분 추가 득점 직후 조현우 부상, 송범근과 교체 (속보)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 조현우가 부상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버카시(인도네시아), 유현태 기자] 조현우가 부상으로 경기장을 떠났다.

한국은 23일 인도네시아 버카시 치카랑 위바와무크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이란에 2-0으로 앞선 채 후반전을 진행하고 있다.

전반 40분 황의조가 첫 골을 터뜨렸고, 후반 10분에는 이승우가 추가 골을 터뜨렸다.

기분 좋게 앞서가고 있지만 악재가 발생했다. 조현우는 후반 8분 아자디의 중거리 슛을 막으려고 몸을 던진 뒤 통증을 호소했다. 의료진의 치료를 받은 뒤 괜찮다는 사인이 나왔지만, 후반 11분 다시 피치에 주저앉았다. 추가 골이 터진 직후지만 한국 벤치에서 마냥 웃을 수 없었다.

조현우는 경기장을 곧장 빠져나갔고 송범근으로 교체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