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김민재 빈자리, 조유민이 있어 '무탈'했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4일 금요일
▲ 이란 공격을 차단하는 조유민.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버카시(인도네시아), 유현태 기자] 김민재의 공백은 크지 않았다. 조유민이 수비의 리더로서 든든히 뒷문을 단속했다.

한국은 23일 인도네시아 버카시 치카랑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이란을 2-0으로 이겼다.

4-3-3을 가동했다. 한국은 최전방에 황의조, 손흥민, 이승우 스리톱을 세웠다. 중원은 황인범과 장윤호, 이승모가 출전했고 최후방 수비를 김문환, 조유민, 황현수, 김진야가 맡았다. 골키퍼는 조현우.

선발 명단에 보이지 않는 이름이 있었다. 바로 김민재. 그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 2번째 경고를 받았다. 강호 이란과 경기에서 신체 능력이 좋고 억센 김민재 결장은 악재였다.

김민재 공백을 두고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는 초미의 관심사였다. 스리백을 둬서 더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김학범 감독은 조유민의 능력을 신뢰했다.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안정적인 경기력을 뽐낸 4-3-3을 유지하면서 조유민을 김민재의 자리에 배치했다.

조유민의 적극성이 빛났다. 앞으로 끊어나오는 수비가 강력했고, 헤딩 싸움을 할 때도 미리 자리를 잡고 먼저 뜨면서 공을 선점했다. 헤딩 싸움은 경기 주도권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공을 빨리 머리로 처리해서 걷어내고, 세컨드볼 싸움에서 이기는 것만으로도 경기 주도권을 쥘 수 있다. 이란 공격수들도 신체적으로 강하지만 조유민이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전반 종료 직전 조유민은 상대가 무릎을 들고 들어오면서 허리를 가격당했다. 경기장 밖으로 나가 치료까지 받았지만 조유민은 이내 피치에 복귀했다. 끝까지 뛰면서 상대를 놓치지 않았따.

조유민이 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했다가, 한국 진영 페널티박스까지 내려와 공을 걷어내는 장면은 조유민의 간절한 경기 자세를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조유민은 경기 뒤 "정말 많은 이야기를 했다. (김)민재가 대표 팀 수비라인에서 큰 몫을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민재가 빠졌다고 흔들리면 안 된다는 말을 많이 했다. 민재만을 위한 팀도 아니고, 민재가 빠졌다고 흔들릴 팀도 아니기 때문에 정신적인 부분을 많이 이야기했다"면서 간절하게 경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이란전을 결국 무실점으로 마쳤다. 말레이시아전(1-2 패)을 제외하면 한국은 3경기에서 무실점으로 승리를 모두 거두게 됐다. 김민재 없이도 한국 수비진은 견고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