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박민우, 아마추어 룰 따라 1루 코치 나섰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 수비 훈련을 하고 있는 박민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자카르타(인도네시아), 고유라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대표팀 1루 코치로 내야수 박민우가 나섰다.

한국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야구장에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 예선 라운드 대만전에서 1루 주루코치로 박민우를 출전시켰다. 3루에는 유지현 코치가 나섰다.

아마추어 룰에 따라 국제대회 코치는 3명만 등록 가능하다. 투수코치와 배터리코치가 더그아웃에서 작전을 수행해야 하는 만큼 1루 코치로 선수를 내세운 것으로 보인다.

당초 그라운드에 출입할 수 있는 AD 카드도 감독 포함 3명밖에 발급되지 않았다. 그러나 대한체육회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의 노력으로 한국은 13장의 AD 카드를 받아 코칭스태프 전원이 야구장에 출입할 수 있게 됐다.

한편 한국은 2회초 현재 0-2로 대만에 뒤처져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