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잠깐 방심하면 깨지는 살얼음판, 힘겨웠던 한국 4강행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 선수들을 독려하며 집중할 것을 요구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브카시(인도네시아), 유현태 기자] 역시 힘과 힘이 맞붙었다. 적극적으로 싸울 때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천신만고 끝에 눌렀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4-3으로 제압하고 4강에 올랐다.

최고의 시작을 했다. 전방 압박을 병행하며 초반 분위기를 완벽히 잡았다. 전반 5분 만에 황의조가 득점에 성공해 앞서 갔다. 김민재-손흥민-황의조로 이어지는 간결한 전개를 펼친 뒤 황의조가 강력한 땅볼 슛으로 마무리했다. 

우즈베키스탄의 거친 플레이에 흐름을 잠깐 빼앗겼다. 전반 13분 중원에서 공을 다투던 도중 장윤호의 발목을 향해 샴다리코프가 태클을 했다. 중원에서 활동량과 활동폭으로 살림꾼 구실을 하는 장윤호의 상태가 나빠지면서 경기 흐름이 안 좋은 쪽으로 흘렀다. 전반 17분 마샤리포프에게 실점했다.

김학범 감독은 전반 22분 다친 장윤호를 빼고 이진현을 투입했다. 이진현은 중원에서 많은 양을 뛰면서 활기를 불어 넣었다. 다시 팽팽한 균형을 맞출 수 있었다. 적극성이 또 한 골로 바뀌었다. 전반 35분 이진현이 포기하지 않고 상대를 압박하면서 태클로 공을 빼앗았다. 황인범을 거쳐 공을 잡은 황의조는 망설이지 않고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문 구석을 찔렀다. 앞에서 싸울 때 우즈베키스탄 역시 고전했다.

2-1로 전반을 마쳤지만 살얼음판 승부는 이어졌다. 한국은 후반 초반 흐름을 완전히 우즈베키스탄에 내주면서 내리 2실점해 역전을 허용했다. 빌드업하는 한국 수비를 적극적으로 압박해 주도권을 잡으려고 했다. 공격적인 시도도 있었다. 우즈베키스탄은 알리바예프(14번)와 시디코프(10번)의 좌우 위치를 바꾸면서 중원 수비에 혼란을 줬다. 적극적으로 풀백과 윙백 사이를 공략했다. 체력 소모는 커지지만 기세를 잡고 역전을 만들겠다는 의도였다.

우즈베키스탄은 마음 급한 한국을 상대로 공을 돌리면서 경기를 운영하려고 했다. 하지만 체력 소모가 커진 상황에서 부정확한 볼처리가 늘었다. 결국 후반 30분 결정적인 실수가 나왔다. 코밀로프가 어이없는 헛발질로 공을 흘리자 손흥민과 황의조가 다시 1골을 만들었다.

밀고당기는 힘싸움은 연장에 돌입한 뒤 결국 한국이 기세를 잡았다. 연장 전반 11분 이승우와 몸싸움을 벌이던 알리바예프가 이승우를 가격하면서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한 것. 팽팽한 싸움에서 1명의 열세는 크게 다가왔다.

결국 연장 후반 12분 황의조가 수비를 등지고 돌파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황희찬이 직접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승리를 거뒀다.

120분 동안 가슴을 졸이며 지켜보는 살얼음판 대결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