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손흥민, 우즈벡 버스에 올라 인사…매너도 '월드클래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 환호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 우즈벡 버스에 올랐던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브카시(인도네시아), 글 유현태 기자, 영상 이강유 PD] 손흥민이 세계적인 선수다운 매너로 우즈베키스탄 선수들과 작별했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즈베키스탄에 4-3으로 승리했다. 이제 한국은 4강에서 베트남과 결승행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엎치락뒤치락 경기였다. 한국이 앞서면 우즈베키스탄이 뒤집고, 다시 한국이 뒤집는 치열한 양상이었다. 전반 5분 만에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리자, 전반 17분 마샤리포프가 동점 골을 만들었다. 한국은 다시 전반 34분 황의조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8분과 10분 알리바에프에 실점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후반 30분 황의조는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경기를 연장전까지 끌고 갔다.

운명의 연장 후반전. 주심의 휘슬이 울리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연장 후반 11분 황의조는 감각적으로 수비 머리 위로 공을 넘기면서 돌파하다가 넘어지면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이 페널티킥을 황희찬이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즈베키스탄으로선 안타까운 결과였다. 3-2까지 앞서 나가면서 유리하다고 생각했을 터. 패배한 뒤에도 심판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일단 연장 전반 9분 알리바예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명령받았다. 이승우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반칙을 지적받았다. 수적 열세에 처하지 않았다면 다른 결과를 손에 들 수도 있었다. 두 번째 불만은 페널티킥 장면에 있었다. 연장 후반 11분 황의조가 넘어지는 장면이 페널티킥을 불기엔 충분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심판 판정에 불만족을 표했다. 실제로 경기를 마친 뒤 우즈베키스탄 언론인들은 '퇴장'에 어떤 의견을 갖고 있는지 물어보기도 했다. 김학범 감독은 "할말 없다"며 질문을 일축하기도 했다. 그 와중에 질문 순서를 놓치자 우즈베키스탄 취재진이 분노를 표현하며 기자회견장을 싸늘하게 만들기도 했다.

우즈베키스탄이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였지만 한국의 주장 손흥민은 성숙하게 우즈베키스탄 선수단과 작별했다. 믹스트존 인터뷰를 마치고 늦게 빠져나온 손흥민은 한국 팀 버스가 아닌 우즈베키스탄의 버스에 먼저 올라탔다. 손흥민은 먼저 멋진 대결을 펼친 상대에 대한 인사를 남긴 채 한국 팀의 버스로 향했다.

어깨를 두드리며 함께 명승부를 만든 우즈베키스탄 선수들을 격려한 뒤에야 동료들에게 향했다. 손흥민은 모두가 동경하는 스타는 경기장 밖에서도 자신이 왜 스타인지를 보여줬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