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드래프트] 이대은 "KT에 꼭 필요한 선수가 되겠습니다"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2019 KBO 신인 드래프트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전체 1순위로 KT에 지명된 이대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소공동, 김건일 기자] 국가대표 선발투수 이대은(29)이 전체 1순위로 KT 유니폼을 입는다.

KT는 10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2019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전체 1순위로 이대은을 지명했다.

이대은은 "첫 번째로 뽑아 주셔서 감사드리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그리고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대은은 2007년 시카고 컵스에 진출한 뒤 2015년 일본 지바롯데를 거쳐 2017년 한국에 들어왔다. 한국 프로 구단 소속되지 않았던 선수가 외국에서 돌아오면 계약이 끝난 날부터 2년 동안 KBO구단과 계약할 수 없다는 조항에 따라 2년 만에 드래프트 자격을 얻었다.

이대은은 2017년 경찰청에 입대해 병역을 해결하면서 퓨처스리그에서 뛰었다. 2015년 프리미어12에 출전하면서 퓨처스리그에 뛸 수 있게 됐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서도 활약했다.

지난해 최하위로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던 KT는 이대은을 지명하겠다는 계획을 숨기지 않았다.

이대은은 퓨처스리그에서 2시즌 37경기에 등판해 187⅔이닝, 평균자책점 3.36을 기록했다. 올 시즌엔 18경기에서 5승 6패 1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83을 찍었다.

마이너리그 성적은 135경기 평균자책점 4.08, 일본프로야구(NPB) 성적은 40경기 9승 9패 5홀드 평균자책점 3.97다.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