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장현수, 겸허한 인정 "마지막 백패스…내 잘못"

조형애 기자 cha@spotvnews.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 가슴 쓸어내린 장현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수원, 조형애 기자] 파울루 벤투호 센터백 장현수가 경기 종료 직전 실수를 겸허하게 돌아봤다. 골키퍼 김진현과 의사소통 문제도 지적했으나 결국엔 "내가 백패스 한 바람에 실수가 나왔다"고 했다.

한국은 11일 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국가 대표 친선경기에서 칠레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내내 '남미 챔피언' 칠레의 강한 압박에 고전한 한국은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기고 9월 평가전을 1승 1무로 마감했다.

벤투 감독은 2경기 연속으로 장현수 카드를 꺼내 들었다. 장현수는 김영권과 호흡을 맞춰 풀타임을 뛰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위협적인 헤더도 해 보이는 등 장현수는 공격과 수비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경기를 풀어 나가는 듯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실수가 평가를 뒤엎었다. 후반 추가 시간 3분이 거의 지나간 순간, 치명적인 백패스 실수를 한 것이다.

가까스로 실점은 면했으나 경기를 완전히 내줄 수 있는 실수였다. 장현수는 경기 후 아프게 실수를 돌아봤다. 변명은 하지 않았다. 그는 "경기 전 '실수를 줄이자'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그런데 마지막 백패스 잘못이 있었다"며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 결정적 기회를 놓친 데 장현수는 아쉬워했다. ⓒ곽혜미 기자

[장현수 일문일답]

-강팀을 상대로 무실점을 거뒀다.

칠레를 상대로 무실점 했다는 건 굉장히 자신감 얻어야 할 내용이다. 하지만 2경기 밖에 하지 않았다. 앞으로 더 중요하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팀이 조금 더 단단해질 수 있나 분석하면서 보완해야 할 것 같다.

- 개인적으로 보완해야 할 점은.

월드컵 때 부족했던 것 때문에 너무 의욕이 앞선 것이다. 그래서 실수도 많았다. 코스타리카 전도 그렇고 오늘(11일)도 최대한 '실수를 줄이자'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간단한 것하고, 어려운 것 하지 않으려고 했다. 마지막에 백패스 잘못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보완해야 할 것 같다. … 어떻게 보완해야 할 지 잘 모르겠지만, 잘 보완해야 할 것 같다.

- 실수 당시 김진현과 호흡이 안 맞았나.

(김)진현이 형이 뒤에 있다고 이야기는 했다고 하더라. 그런데 스프린트 하는 상황에서 잘 들리지 않았다. 커뮤니케이션 미스가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내가 앞으로 걷어 냈으면 문제없었을 것이다. 내가 백패스 하는 바람에 실수가 나왔다.

- 공격에서는 좋은 기회 있었는데.

(손)흥민이에게 노려 달라고 말했는데 마침 볼이 왔다. 타이밍은 좋게 들어갔는데 조금 더 골대 쪽으로 향했으면 들어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골 넣은 지 엄청 오래됐다.

- 벤투 감독이 빌드업을 강조하는데.

빌드업을 강조하시는 데 동시에 어떻게 움직여야하는지, 어떻게 볼을 받아야 하는지, 어디를 노려야 하는지 그런 것들을 자세히 말씀해 주신다. 코스타리카전에는 통했다. 그런데 칠레전은 굉장히 강하게 압박이 오면서 그 플레이를 할 수 없어 아쉬웠다. 압박 오는 팀 상대로 어떻게 빌드업을 할 것인지, 그 내용은 (앞으로) 훈련을 통해 잘될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