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직 끝 아니잖아요" NC는 KT 의식 안 했다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 권희동의 데뷔 첫 끝내기 안타에 NC는 5연승과 함께 115일 만에 최하위에서 벗어났다. ⓒ NC 다이노스
[스포티비뉴스=창원, 신원철 기자] 115일 동안 꿈쩍도 않던 '그들만의 리그'가 움직였다. 

12일 NC가 KIA를 5-4 9회 끝내기로 꺾고, KT가 SK에 3-8로 지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5월 20일부터 9월 11일까지 최하위에 머물렀던 NC 다이노스가 9위로 올라섰다. 지난 3년 내내 최하위였던, 올해만큼은 다른 시즌을 기대했던 KT 위즈가 승률 0.003 차이 10위다. 

이렇게 12일 승패에 따라 115일 만의 탈꼴찌가 가능했던 상황이지만 NC 유영준 감독 대행은 경기 전만 해도 요즘 KT의 경기 결과를 쳐다보지 않았다고 한다. 

유영준 감독 대행은 "다른 팀(KT) 결과는 보지 않는다"고 단칼에 잘랐다. 그는 "아직 시즌이 끝난 것도 아니고, 무엇보다 다른 팀 성적을 선수들에게 얘기하게 되면 그 자체로 순위 경쟁에 대한 압박으로 돌아갈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5연승 기간 11타점을 올린, 12일 경기에서도 끝내기 안타 포함 3타점을 쓸어 담은 권희동은 경기 후 "KT 경기 결과는 보지 않았다. 오늘(12일) 순위가 바뀌었나"라고 되물을 정도였다. 

그는 그보다 '마지막'을 바라봤다. "저희가 오랫동안 10위에 있었다. 최하위라는 게 좋은 의미는 아니지 않나. 일단 탈꼴찌를 했지만 아직 시즌이 남았다. 더 열심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물론 모두가 그런 건 아니다. 강윤구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결과만 본다"고 했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