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지섭 "'내 뒤에 테리우스', 보는 분들이 즐겁고 행복하길"

장우영 기자 wyj@spotvnews.co.kr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 배우 소지섭이 '내 뒤에 테리우스'로 안방에 컴백한다. 제공|MBC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내 뒤에 테리우스를 선택한 이유가 밝혀졌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를 이끌어갈 배우 소지섭이 2년만의 안방극장 컴백작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으로 돌아온 소지섭의 반가운 컴백 소식이 뜨거운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소지섭은 첩보물이 가진 속도감, 액션도 볼거리지만 김본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이 가진 밝고 유쾌한 기운들이 마음에 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보시는 분들이 즐겁고 행복한 작품을 선택하고 싶었다는 게 그가 내 뒤에 테리우스를 택한 이유였다.

극 중 소지섭이 맡은 김본은 전직 NIS(국정원) 블랙요원으로서 3년 전 작전 실패로 인해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첩자 혐의까지 받은 인물이다. 전직 블랙요원으로서의 빈틈없는 면모와 그만의 절제된 카리스마가 더해져 폭발적인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기다려지는 이유는 바로 소지섭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다. 그동안 공개된 티저와 메이킹 영상에서 아역배우들과 차진 케미를 선보인 소지섭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며 드라마의 기대치를 높였다.

소지섭은 매사 진지하게 최선을 다하는 김본이란 인물이 고애린을 만나 겪게 되는 웃픈(?) 상황들을 통해 인간적인 매력과 색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며 드라마의 매력을 덧붙였다.

볼수록 엄마 미소를 자동 유발하는 소지섭과 아역배우들의 케미는 팬들은 물론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며 나날이 드라마의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그만의 코믹(?)한 모습과 인간적인 매력으로 본격 여심공략의 문을 두드릴 전망이다.

이처럼 드라마와 캐릭터를 향한 강한 애정과 신뢰를 아낌없이 드러내고 있는 소지섭이 어떻게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2018년 하반기를 김본앓이로 물들일 소지섭의 활약은 오는 27일 오후 104회 연속방송으로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공개된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