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바레스 vs 골로프킨 판정 논란…12라운드에 갈렸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9월 16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카넬로 알바레스(28, 멕시코)와 게나디 골로프킨(36, 카자흐스탄)의 경기를 채점한 심판 3명은 세 명 모두 11라운드까지 105-104로 알바레스의 우세를 판정했다.

16일(한국 시간) 경기가 끝나고 네바다주 체육위원회가 공개한 채점표에 따르면 두 선수는 4라운드까지 2개 라운드를 나눠가졌고, 골로프킨의 인상적인 공격이 터진 10라운드와 11라운드는 모두 10-9로 골로프킨이 가져갔다.

마지막 12라운드에 판정이 갈렸다. 글렌 펠드먼은 10-9로 골로프킨이 이겼다고 채점해 합계 114-114로 무승부 판정을 내렸다.

그런데 나머지 저지 두 명이 10-9로 알바레스의 승리를 채점했다. 저지 3명 가운데 2명이 115-113으로 판정을 내려 2-0으로 승패가 갈렸다.

복싱 경기 분석사이트 컴퓨복스에 따르면 12라운드에 유효타는 21-20으로 알바레스가 조금 앞섰다. 그러나 펀치 정확성에서 알바레스가 32.8%, 골로프킨이 22.5%로 차이가 벌어졌다. 유효타 가운데 알바레스는 잽이 2회, 힘이 실린 공격(Power Punches)이 19회였고 골로프킨은 잽이 10회, 힘이 실린 공격이 10회였다.

전체 라운드로 따졌을 땐 유효타 234-202로 골로프킨이 앞섰다. 골로프킨은 879회, 알바레스는 622회 공격했다.

미국에선 판정을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미디어들의 판정도 실제 판정과 다르다. 경기를 본 미디어 18곳 알바레스의 승리를 채점한 곳은 MMA브라질(115-113) 하나다. ESPN, LA타임즈,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 기자 등 7명이 114-114로 무승부를 채점했고 나머지 10명이 골로프킨의 손을 들었다. 이 가운데 116-115로 1점 차 승리가 1명, 115-113 2점 차 승리가 2명 나머지 6곳은 116-112을 채점했다.

골로프킨은 이번 패배로 챔피언벨트와 함께 무패 복서라는 타이틀도 잃었다. 프로 41번째 경기 만에 첫 패. 39승 1무 1패다.

골로프킨의 코치 아벨 산체스는 "불만 없다. 그래서 저지들이 있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