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근우 10회 끝내기' 한화, 두산 잡고 3연승 질주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8년 09월 28일 금요일

▲ 한화 정근우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신원철 기자] 한화가 정근우의 연장 10회 끝내기에 힘입어 3연승을 달렸다. 

한화 이글스는 2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5-4, 10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정근우가 1사 만루에서 경기를 끝냈다. 

4회까지 1-2로 끌려가던 한화가 5회에만 3점을 얻었다. 

무사 1, 2루에서 두산 투수 강동연의 송구 실책으로 적시타 없이 역전했다. 2루 주자 정근우는 물론이고 1루에 있던 이용규까지 걸어서 홈을 밟았다. 4번 타자 제러드 호잉은 우전 적시타로 김회성을 불러들였다. 한화가 4-2로 리드했다. 

두산이 곧바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6회 선두 타자 양의지가 안타로 출루한 뒤 오재일이 왼쪽 관중석에 꽂히는 라인드라이브 홈런을 때렸다. 

7회부터 다시 소강상태에 빠진 경기는 9회까지 정규 이닝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연장 10회 한화가 두산 6번째 투수 유재유를 상대로 기회를 잡았다. 양성우의 2루타와 폭투, 하주석의 볼넷과 도루, 최재훈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만루가 됐다. 

정은원이 해결하지 못했지만 한화에는 정근우가 있었다. 초구, 2구 파울 뒤 우전 안타를 때렸다.  

1위를 확정한 두산은 대전 원정에서 2패를 당했지만 소득이 있었다. 한동안 로테이션에서 제외됐던 장원준이 28일 선발로 나와 3⅔이닝을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막았다. 78구를 던졌다. 김강률이 1이닝, 최대성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