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롤드컵] '8강 탈락 위기' 아프리카…C9에 첫 두세트 연속 '완패'

박대현 기자 withpark87@naver.com 2018년 10월 21일 일요일

▲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스북 캡처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수세에 몰렸다. 아프리카 프릭스가 화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2세트 연속 완패했다.

아프리카는 21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리고 있는 2018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클라우드 나인(C9·북미)과 경기에서 압도적인 격차로 첫 두 세트를 내줬다. 4강으로 가는 길목에서 벼랑 끝에 다다랐다.

1세트 초반은 팽팽했다. 서로가 장군멍군을 경쟁적으로 외쳤다. C9이 2분쯤 미드에서 '스피릿' 이다윤을 잡으며 선취 킬을 뺏었다.

가만 있을 아프리카가 아니었다. 곧바로 톱에서 '리코리스' 에릭 릿치를 잡으며 킬 균형을 맞췄다. 4분 무렵에는 바텀에서 '스니키' 제커리 스쿠데리를 포획해 킬 스코어 우위를 점했다.

그러자 C9이 5분쯤 톱에서 '기인' 김기인을 잡아내며 멍군을 불렀다. 또다시 킬 스코어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허나 시간이 흐를수록 두 팀간 화력 차가 크게 벌어졌다. 아프리카는 대규모 한타 싸움에서 꾸준히 고개를 숙였다.

17분 무렵 미드 전투에서 이서행을 잃었고, 5분 뒤에는 C9에 3킬을 연이어 허락했다. 이때 사실상 승리 추가 C9쪽으로 기울었다. 24분쯤에는 정글에서 '투신' 박종익이 잡히면서 내셔 남작 사냥까지 내줬다.

C9는 27분경 아프리카 본진을 휩쓴 뒤 가볍게 상대 넥서스를 불태웠다. 비교적 수월하게 1세트를 챙기면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아프리카는 세트 초반 미드 라인에서 '옌센' 니콜라이 옌센을 잡고 선취점을 수확했다. '기인'도 9분쯤 톱 라인에서 솔로킬을 획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기인'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솔로 킬에 이어 3킬을 팀 스코어에 더했다. 킬 스코어가 9-2까지 벌어졌다. '기인'은 아프리카가 기세를 타는데 크게 한몫했다.

C9이 반격에 나섰다. 아프리카 바텀 1차 포탑을 무너뜨리고 열세 흐름을 한 번 끊었다. 이어 본격적인 톱 공략에 나섰고 여기서 '쿠로' 이서행과 '기인'을 잡으며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23분 무렵 전세가 역전됐다. 아프리카는 C9과 미드 한타 싸움에서 3킬을 허락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이때 경기 주도권이 C9쪽으로 급격히 넘어갔다.

상승세를 탄 C9은 바론 사냥에 성공하며 2킬을 또 추가했다. 킬 스코어가 11-10으로 뒤집혔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했던 글로벌 골드 싸움에서도 C9이 5천 이상 앞서 나갔다.

28분쯤 C9이 아프리카 미드 본진에 총공세를 폈다. 포탑과 억제기를 차례차례 무너뜨렸다. 이어 가볍게 넥서스까지 파괴, 약 30분도 안 돼 2세트 승리를 거두는 기쁨을 맛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