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개 숙인 손흥민, 토트넘서 가장 낮은 평점 5.9점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7일 오전 5(한국 시간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서 PSV 아인트호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3위, 아인트호벤 역시 1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홈팀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 모우라가 섰고 2선에 에릭센, 알리, 윙크스가 배치됐다. 포백은 데이비스,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구성했고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손흥민은 지난 울버햄튼전에서 교체로 들어갔으나 또 다시 교체로 경기장을 빠져나왔다. 표정이 좋지 않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손흥민을 기용하기 위해 그에게 휴식을 부여한 것이었다. 하지만 경기에 나선 손흥민은 몸이 무거워보였다. 패스 미스도 많았고, 볼터치도 불안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통틀어 가장 낮은 5.9점을 받았다. 토트넘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케인으로 8.2점을 받았다. 모우라는 7.74점으로 세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라멜라는 6.1점이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