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혹평 받은 손흥민, “부정확한 패스와 컨트롤”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손흥민이 현지 언론으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7일 오전 5(한국 시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4차전에서 PSV 아인트호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3, 아인트호벤 역시 1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지난 경기에서 재교체된 손흥민은 선발 출전했다. 홈팀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 모우라가 섰고 2선에 에릭센, 알리, 윙크스가 배치됐다. 포백은 데이비스,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구성했고 골문은 가자니가가 지켰다.

전반전 손흥민은 아쉬움이 가득한 활약을 펼쳤다. 볼 터치는 부정확했고, 패스 미스도 많았다. 턴오버가 많아 팀 전체 공격의 흐름을 살리지 못한 것도 아쉬웠다. 후반에는 몇 차례 번뜩이는 돌파와 슈팅을 보여줬다.

평가는 좋지 않았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통틀어 가장 낮은 5.9점을 받았다. 토트넘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케인으로 8.2점을 받았다. 모우라는 7.74점으로 세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라멜라는 6.1점이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도 손흥민에게 가장 낮은 점수인 5점을 부여했다. 이 매체는 전반전 손흥민은 부정확한 패스와 컨트롤로 자신의 리듬을 찾지 못했다. 후반전에는 약간 만회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슈팅이 빗나갔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2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유효슈팅은 없었다. 결국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빼고 요렌테를 투입했다. 요렌테는 케인의 득점을 도우며 공격에 힘을 불어넣었고 토트넘은 극적으로 승리했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