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넷플릭스 韓 콘텐츠 담당 "'킹덤', 전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 국내에서 제작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부스에서 좀비 퍼포먼스가 진행중이다. 사진|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싱가포르, 이은지 기자]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담당자가 차별화된 국내 콘텐츠를 언급했다.

넷플릭스는 8일 오전(이하 싱가포르 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를 개최헸다. 지난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지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이벤트다.

콘텐츠 스토리 피치에 참석한 한국 콘텐츠 담당자 김민영은 국내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로 예능 프로그램 형식인 ‘범인은 바로 너’와 드라마 형식인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을 언급했따.

김민영은 “새로운 형식은 ‘범인은 바로 너’다. 실험적인 형식이었다. 제작자와 만났을 때 형식을 피칭 했꼬, 비전이 확실했고, 자신감이 있었다. 제작자로 수년간 일을 했기에 이 프로그램이 가진 차별화를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를 풀고, 실험적인 부분에 대한 비전이 확실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제작자가 먼저 제안을 해서 피칭을 했다. 차별화가 될 수 있는 형식이라고 생각했다”고 제작 과정을 덧붙였다.

또 ‘킹덤’에 대해서는 “이 작품은 피치를 많이 받는 편이다. 보통은 피치를 통해, 제작자를 통해 콘텐츠를 발굴하는데, ‘킹덤’은 우리가 김은희 작가에게 먼저 제안을 했다.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질문인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냐’고 물었더니, 김은희 작가가 ‘킹덤’을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시스템에서는 만들 수 없는 드라마였다. 넷플릭스가 최상의 플렛폼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킹덤’은 단순히 한국의 드라마라기 보다는, 콘텐츠가 아주 좋은 작품이다. 전세계인들이 즐길 수 있을 것이다”고 확신했다.

이에 진행자는 “오늘 ‘킹덤’ 스크리닝이 있다. 칠리 크랩 약속은 취소하고 ‘킹덤’을 즐기길 바란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킹덤’은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쓰고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배우 주지훈과 류승룡, 배두나 등이 출연했다. 총 6부작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