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S]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센세이션 하면서 씁쓸했다"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 배우 김소현. 제공|넷플릭스
[스포티비뉴스=싱가포르, 이은지 기자]배우 김소현이 ‘좋아하면 울리는’을 처음 접했을 당시 생각을 전했다.

넷플릭스는 8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를 개최했다. 지난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지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이벤트다.

오전에 이어 오후까지 이어진 행사에서는 국내 라인업이 발표됐다. 대상 작품은 예능 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좋아하면 울리는’까지 세 작품이다.

두 번째 작품은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이나정 감독과 배우 김소현이 함께 했다. 천재영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제작된 오리지널 시리즈다. 이날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을 처음 접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여주인공 김조조 역으로 출연한다.

김소현은 “좋아하는 마음을 어플로 확인하는 모습을 보고 신선하고 놀랐다. 신선하고 독특하지만 한편으로는 씁쓸했다. 사람과 사람 관계에 있어서 눈을 보고 하는 것이 아니라 어플로 감정을 전달한다는 것이 센세이션 하면서도 소통이 단절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을 보면서 이 어플이 무조건 좋다는 것이 아니라, ‘좋아하는 마음을 이렇게 표현할 수도 있구나’ ‘이런 단점이 있구나’ 등 다양한 생각을 하면서 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이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것에 대해 “한국에서는 약간 파격적인 정서라고 생각한다. 해외 팬들은 어떻게 보고 어떤 느낌을 받을지 궁금하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돼 영광이고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m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울리는 어플을 사용하는 가상현실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이나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9년 공개 예정이다.


친구차 탔더니 이런게 있던데? 시궁창 입냄새 초간단 해결법? 베개바꿨더니 머리대면기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