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C, '디B컷' 인스타그램 계정 개설

박현철 기자 phc@spotvnews.co.kr 2015년 08월 11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박현철 기자] NC 다이노스가 사진 공유 소셜 미디어인 인스타그램에 구단 계정 ‘디B컷’을 열고 11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인스타그램 어플리케이션에서 ‘디B컷(dbcut)’을 팔로잉하거나 인스타그램 인터넷 웹사이트(https://instagram.com/dbcut/)로 연결할 수 있다.

‘디B컷’은 경기 사진첩에 쓰지 못한 B컷 사진과 그 속에 담긴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팬들과 나누고자 만들어졌다. NC 구단 포토그래퍼가 한 경기당 2,500여장을 촬영하는데 두 차례의 선별 작업을 거쳐 경기당 약 150장이 ‘A컷’으로 분류, 아카이빙 되고 있다. 나머지 사진들은 기술적인 이유나 경기 흐름, 현장 상황 등의 이유로 선택 받지 못한 ‘B컷’으로 구분되는데 이들 가운데 스토리가 담긴 사진을 골라 ‘디B컷’에 올리고 있다. 참고로 A컷은 구단 홈페이지(ncdinos.com)와 구단 페이스북(facebook.com/ncdinos) ‘경기 사진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신희 NC 크리에이티브 서비스(CS) 팀장은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친숙하고 가볍게 소비한다는 측면에서 B컷과 인스타그램에 공통분모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LA 다저스 전담 포토그래퍼인 존 수후 포토 블로그의 쇼셜미디어 버전처럼 자리 잡길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디B컷이란 이름은 다이노스의 B컷이란 뜻과 함께 NC가 만드는 독자 영상 콘텐츠인 디샷(D-shot)과 연계성을 고려한 것이다. ‘찾아 뒤지다’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 ‘디비다’를 활용해 사진 아카이빙(DB)에서 건진 B컷이란 의미도 담았다.

[사진] NC 다이노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