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드오브 아너 + 팬 난입' 루니의 은퇴 경기 순간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 루니 가족
▲ 경기 중 난입한 루니 팬(왼쪽)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웨인 루니(33, DC 유나이티드)의 은퇴 경기에 관중과 잉글랜드 그리고 미국 선수 모두가 축하해줬다. 

잉글랜드는 16일 오전 5시(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11월 A매치 미국과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전반전 제시 린가드, 알렉산더-아놀드가 득점했고, 후반 칼럼 윌슨이 쐐기 골을 넣었다. 

루니의 은퇴 경기에 루니는 벤치에서 시작했다. 경기 전 잉글랜드와 미국 선수단이 루니의 가드오브아너를 해줬고, 해리 케인과 함께 잉글랜드 축구 대표 팀 금색 엠블럼 기념품과 사진을 찍었다. 이어 루니의 4명의 아이와 아내와 함께 기념 사진도 찍었다. 

전반 잉글랜드가 2골을 넣었다. 루니는 후반 12분 린가드와 교체로 투입됐다. 왼쪽 측면에서 주로 뛰던 루니. 그의 은퇴에 안타까웠던 팬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루니와 이야기를 나눴다. 

잠잠하던 루니는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박스 안에서 미국 수비 두 명을 제치고 슈팅했고,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하려는 시도를 했다. 120번째 경기에서 54번째 A매치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는데, 루니는 내내 웃음을 보이며 자신의 은퇴 경기를 마무리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