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A컵 현장 REVIEW] '창단 첫 우승' 대구, 울산 3-0 완파…FA컵 왕좌 등극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12월 08일 토요일
▲ 김대원의 결승 골이 대구에 첫 우승을 안겼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구, 유현태 기자] 대구FC가 2018시즌을 마무리하는 FA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대구FC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시즌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에서 울산 현대를 3-0으로 이겼다. 1,2차전 합계 5-1로 감격적인 첫 우승을 차지했다.

◆ 출사표

"선수들한테 한 걸음 앞섰을 뿐 우승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긴장하고 들뜨지 않도록 강조했다. 겸손한 자세를 갖고 끝까지 간절하게 뛰자고 했다." - 안드레 대구 감독

"조급해하지 말자고 했다. 우리 경기를 하면 찬스는 나올 것이고 그때 집중력을 유지하자고 했다." - 김도훈 울산 감독

◆ 전반: 급한 울산보다 더 강렬했던 대구의 투쟁심

골이 필요한 울산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나섰다. 전반 9분 조현우의 활약으로 대구가 위기를 넘겼다. 한승규가 페널티박스 안까지 진입해 슛을 시도했지만 조현우가 재빨리 앞으로 나서 각도를 좁혀 선방했다.

대구도 세징야의 볼 소유 능력을 바탕으로 역습을 전개했다. 전반 15분 에드가가 울산의 골문을 흔들었지만 앞서 리차드를 밀었다는 판정이 내려져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전반 20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세징야가 중거리 슛으로 울산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25분 에드가의 헤딩슛도 날카로웠다. 전반 26분 에드가의 감아차기도 절묘하게 골문 구석을 노렸지만 김용대의 선방에 막혔다.

울산도 반격했다. 전반 33분 이영재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날카롭게 연결했지만 골대를 스치듯 지나갔다.

전반 종료 직전 세징야의 프리킥을 홍정운이 머리로 골문 안으로 돌려놨지만 김용대의 손 끝에 걸렸다.

▲ 치열했던 공방전 ⓒ연합뉴스

◆ 후반: 김대원-세징야 연속 득점, 대구 우승

후반 시작과 함께 이영재가 왼발로 포문을 열었다. 하지만 대구의 수비는 철벽과 같았다. 흔들리지 않는 대구 수비를 보고 김도훈 감독은 후반 10분 만에 이영재를 빼고 에스쿠데로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대구는 한 번 찾아왔던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 14분 김대원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2대1 패스를 시도했다. 정확하게 연결되지 않았지만 이창용이 걷어낸다는 것이 김대원 앞에 연결됐다. 김대원은 왼발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 기뻐하는 안드레 감독

울산은 후반 20분 김승준을 대신해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24분 이명재가 중거리 슛으로 대구 골문을 두드려보긴 했지만 대구 수비의 저항이 워낙 강했다.

되려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하던 대구가 쐐기 골까지 넣었다. 후반 30분 조현우의 긴 프리킥을 박용우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세징야가 달려들어 마무리했다.

대구의 집중력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35분 조현우가 김인성의 결정적인 슛을 팔을 쭉 뻗어 막았다. 수비수들도 끝까지 울산 공격수들을 놓치지 않았다. 후반 42분 주니오의 슛은 수비수가 몸으로 막았다.

후반 44분 에드가가 페널티박스 안을 돌파한 뒤 로빙 슛으로 김용대 골키퍼의 키를 넘기며 우승을 자축했다.

집중력과 투혼까지 모두 뛰어났던 대구는 구단 첫 우승과 함께 첫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도 따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