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는 형님' 박성웅-라미란-진영 맹활약…시청률 7% 육박

이은지 기자 yej@spotvnews.co.kr 2019년 01월 06일 일요일

▲ '아는 형님' 스틸. 제공|JTBC
[스포티비뉴스=이은지 기자] '아는 형님' 2019년 첫 방송이 높은 시청률과 함께 성공적인 포문을 열었다.

6일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161회는 6.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지난 주 방송된 160회 시청률(4.0%)보다 2.9% 상승한 수치다. 2049세대의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타겟 시청률은 4.1%를 기록했다.

이번 방송에는 개봉을 앞둔 영화 '내 안의 그놈'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박성웅, 라미란, 진영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영화 촬영 뒷이야기, 무명 시절 에피소드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시종일관 큰 웃음을 안겼다.

박성웅은 자신과 같은 충주 출신의 후배이기도 한 진영의 '배우 눈빛'을 칭찬하며 "이번 영화에 직접 추천했다"고 밝혔다.

라미란은 영화 데뷔작인 '친절한 금자씨' 촬영 당시 박찬욱 감독과의 에피소드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수근과 함께 '단짝 자랑'에 출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댄스와 재치 넘치는 센스를 발휘하며 팀을 1등으로 이끌었다.

ye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