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J ENM·덱스터 "인수설은 사실무근..협력방안 모색중"(공식)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덱스터 수장 김용화 감독.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CJ ENM이 '신과함께' 시리즈 제작사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설을 부인했다.

CJ ENM은 11일 공시를 통해 "당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처럼 ㈜덱스터스튜디오의 인수를 추진중인 것은 아닙니다"라며 "다만, 당사는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이날 CJ ENM에 덱스터 피인수설의 사실 여부와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덱스터 스튜디오 고위 관계자 또한 스포티비뉴스에 "다각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CJ ENM 피인수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신과함께' 시리즈의 김용화 감독이 수장인 덱스터 스튜디오는 국내 최대 종합 콘텐츠 제작사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 VFX 회사이리도 하다. 쌍천만 흥행신화를 쓴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을 제작했고, 올해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주연의 대작 재난영화 '백두산' 촬영을 준비 중이다. '신과함께3,4'도 기획 중이다. 앞서 CJ ENM은 '백두산'의 투자배급 참여를 확정 발표했다. 

roky@spovt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