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태용의 작심발언 “다득점 승리 필요했다, 중국전 더 발전해야”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1월 12일 토요일
▲ 신태용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신태용 전 국가대표 감독이 한국의 조별리그 결과에 아쉬워했다.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발전을 요구했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에서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연승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졸전 논란을 피할 수 없었다.

아시안컵 직전, 대부분 예상은 다득점 승리였다.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을 완파하고 중국전에 임할 그림이었다. 그러나 축구공은 둥글고,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과 달랐다. 필리핀과 키르기스스탄에 각각 1-0으로 승리했을 뿐이다.

JTBC 해설위원으로 아시안컵을 본 신태용 전 감독도 크게 아쉬워했다. 키르기스스탄전이 끝난 후 “마지막 마무리가 아쉬웠다. 더 집중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키르기스스탄전에서 1-0 승리보다는 2-0, 3-0이 더 나았을 것이다. 3차전을 생각하면 (더 그렇다)”고 설명했다.

2차전까지는 원하는 내용이 아니었을 거라 분석했다. 신 전 감독은 “황희찬 슈팅 장면도 그렇고 골을 많이 못 넣어서 아쉽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더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면서 “무실점 2경기는 좋은 현상”이라며 2연승과 16강 진출에는 잔잔한 박수를 보냈다. 

이제 한국은 16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나얀 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한다. 중국은 필리핀전 3-0 완승으로 자신감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59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만큼, 그 동안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보완해 중국전 완승을 준비해야 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